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삼성重, 'ESD 패키지'로 친환경 고효율 선박 시장 선도

독보적 맞춤형 연료절감 기술 결집
'삼성 ESD 패키지' 실선적용 본격화
고객 이익 최우선에 선주사들 호평

 글로벌 선사들이 선박에 '세이버 에어' 등 연료절감 기술을 적용하는 가운데 삼성중공업도 연료절감 장치인 'ESD 패키지'로 친환경 고효율 선박을 선도하고 있다.

지난 5일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세이버 핀, 러더 벌브 등 5가지 종류의 에너지 절감장치(ESD)들을 독자기술로 개발해 실제 선박에 적용해왔다. 최근에는 각각의 ESD를 선박 형태와 속도, 운항 지역의 파도 및 바람 특성까지 고려해 연료 절감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조합한 맞춤형 '삼성 ESD 패키지'를 실제 선박에 본격 적용했다. 

ESD 패키지는 설계 단계부터 에너지 절감장치들을 시뮬레이션해 최적화된 조합을 제공함으로써 최대 8%의 연료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삼성중공업의 ESD는 바닷물과 공기 흐름 제어를 통해 선박의 연료를 절감시켜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운항 비용을 줄여주는 친환경 고효율 기술이다.

대표적 ESD인 세이버 핀은 선박 외판에 장착해 선체 주변의 물의 흐름을 제어하는 장치다. 이를 통해 연비 개선은 물론 선체 진동도 크게 감소시킬 수 있다. 연료절감효과는 2~3%정도다. 삼성중공업은 이미 유조선 70척, 가스운반선 50척, 컨테이너선 80척 가량에 이 기술을 적용한 바 있다.

최근 세계적으로 환경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에 따라 CO2 배출량과 운항 비용을 줄이기 위한 글로벌 선사들의 고민이 이어지고 있어 연료 절감기술은 크게 각광받고 있다. 지난 4월 글로벌 컨테이너선사인 MSC는 2만3000TEU(1TEU는 길이가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를 의미) 컨테이너선에 초대형 컨테이너선 중에는 최초로 공기윤활장치인 세이버 에어를 적용했다. 유럽선사인 셀시어스 탱커스도 지난달 16일 발주한 LNG선 2척에 세이버 에어를 장착하기로 했다. 

삼성중공업 측은 대덕 연구단지 내 선박해양연구센터에 길이 400m의 세계 최대 상업용 예인수조와 공동수조를 비롯한 각종 시험설비를 활용해 2000년대 이후 연료절감 기술 개발에 강점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동연 삼성중공업 선박해양연구센터장은 "삼성 ESD 패키지는 고객의 친환경·고효율이라는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개발한 삼성중공업만의 독보적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