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향인
무더위와 태풍 이겨내고 아름다운 하모니로 감동 선사

옥포종합사회복지관 은빛소리합창단
제13회 대한민국실버페스티벌 ‘금상’
‘고향의 봄’·‘꽃밭에서’로 박수갈채

옥포종합사회복지관(관장 원진실) 실버합창단인 은빛소리합창단(단장 유학수)이 지난 7일 진주에서 열린 2018년 제13회 대한민국실버페스티벌에서 단체전 금상을 수상했다.

이번 대회에서 은빛소리합창단은 주미정 지휘자의 지도 아래 대회참여를 위해 무더운 여름 내내 구슬땀을 흘려 연습한 ‘고향의 봄’과 ‘꽃밭에서’를 열창해 관객 및 대회 참여자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특히 이번 대한민국실버페스티벌은 변경된 대회요강에 따라 지난 9월15일 예선경연에 참가해 본선진출의 쾌거를 이룬 뒤 거둔 성과였기 때문에 단원들의 성취감과 기쁨은 더욱 컸다.

유학수 단장은 “이번 여름은 무척이나 더웠고, 특히 본선직전 태풍이 오며 단원들의 건강과 안전이 매우 걱정됐지만 단원들이 똘똘 뭉쳐 힘을 보탰기 때문에 본선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힘든 가운데서도 중심을 잘 잡아 단원들을 이끌어준 주미정 지휘자와 김은실 반주자, 그리고 은빛소리합창단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도와준 옥포복지관에 감사으 ㅣ인사를 전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원진실 관장은 “은빛소리합창단의 아름다운 하모니에 모두가 감동할 수밖에 없었던 무대였던 것 같다”면서 “합창대회를 위해 구슬땀을 흘린 강사와 모든 단원들에게 큰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점심시간마다 울려 퍼지는 노랫소리가 계속 이어져서 어르신들의 매일이 행복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창립 10주년을 맞은 은빛소리합창단은 10주년기념연주회 ‘달빛아래 은빛음악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뒤 지속적인 합창교육과 함께 지역 내 복지기관 방문공연, 지역행사 참여 등의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실버합창단 활동을 희망하는 만 60세 이상 지역주민은 전화(680-7013)로 문의하면 된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