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행사
‘흥남에서 거제로, 기적을 실어 나르다’ 특별展

다양한 사진과 영상자료 배치
올 연말까지 유적공원서 계속

포로수용소유적박물관(관장 김길훈)은 지난달 27일 거제시농업기술센터에서 찾아가는 박물관 ‘흥남에서 거제로, 기적을 실어 나르다’ 특별전을 개최했다. 이번 특별전은 흥남철수작전 중 1만4000여 명의 피란민을 구출한 메러디스 빅토리 호의 ‘크리스마스의 기적’ 68주년을 맞아 거제시농업기술센터와 연계해 제13회 거제섬꽃축제 기간 동안 관람객들과 만났다. 전시회는 1950년 12월 겨울, 혹독한 추위와 배고픔보다 어떻게든 살아남아 남한으로 가고자 했던 피란민의 이야기를 담아 4개의 테마로 구성됐다.

국군과 유엔군의 연합작전으로 3개월 만에 수도를 되찾은 ‘서울수복’, 중공군의 인해전술로 전세의 판도가 바뀐 ‘장진호 전투’,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 규모의 해상탈출 ‘흥남철수작전’ 그리고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 고단했던 피란민의 ‘피란살이’를 당시의 사진과 영상자료로 담았다. 또 기존 사진전에서 벗어나 각 테마별로 전시를 연출함으로써 관람객의 몰입감을 더했다.

전시 개막 당일 1500명을 시작으로 연일 1000여 명이 넘는 관람객들이 특별전을 찾았다. 관람객 가운데 메러디스 빅토리 호에 탑승했던 피난민 중의 한 명인 김모씨는 가족들과 함께 전시장을 방문해 당시를 회상했다. 특히 흥남철수작전 영상을 몇 번이나 시청하며 그 날의 흥남부두의 날 선 추위와 처절한 생존의 현장이 다시금 떠올라 눈시울을 붉혔다.

김길훈 관장은 “우리의 삶 속에서 아직 끝나지 않은 미완의 한국전쟁의 의미를 되새기고 더불어 평화와 새로운 미래를 향해가는 지금, 특별전시를 관람한 사람들의 가슴에 한반도는 물론 세계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이 피어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찾아가는 박물관 ‘흥남에서 거제로, 기적을 실어 나르다’ 특별전은 올 연말까지 포로수용소유적공원 평화미래전시관에서 계속된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