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만원의 약속으로 키우는 행복 울타리

시·우체국·희망복지재단,
공익형 상해보험 업무협약

거제시(시장 변광용)는 지난달 29일 시청 시정상황실에서 거제우체국·거제시희망복지재단과 ‘만원의 행복보험’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만원의 행복보험은 만 15세에서 만 65세의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을 위한 공익형 상해보험으로, 저소득층의 사고 발생 시 입원·의료비 보장을 통해 보다 안정된 삶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추진됐다.

이번 협약으로 시는 공익보험 홍보 및 지원 대상자 선정, 희망복지재단은 가입자 본인 부담분 지원, 거제우체국은 나머지 공익보험료를 부담한다. 또 보험 가입 계약 및 사후 관리 등의 업무를 협력하게 된다. 변광용 시장은 “만원의 행복보험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이웃들을 향한 사회적 돌봄과 나눔을 실천해 가는 좋은 모델이 될 것이며, 앞으로도 민관협력을 통한 지역맞춤형 복지서비스를 펼쳐 나가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