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거제시의 고려촌 조성사업은 중단돼야김영춘 거제자연의벗 대표

2010년 8월 문화재청 지정(등록) 국가사적 제509호 ‘거제둔덕기성’. 예전에는 폐왕성으로 불리기도 했으며 신라시대에 축성해 천년 넘게 존재하고 있는 거제도의 역사 유적지이다. 또한 거제둔덕기성은 고려 18대 의종왕이 무신들의 반란으로 폐위돼 3년 동안 머문 곳으로도 알려져 있다. 의종이 폐위돼 거제도에서 유배 생활을 한 것은 현재까지 역사학계 및 일반 국민들이 알고 있는 사실이다.

이러함에도 최근 거제시는 폐위가 아닌 “정중부의 반란에 의해 피난 와서 3년 동안 살았던 곳”이라고 소개하며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선거 당시 고려촌 조성사업을 공약으로 내세웠고 당선 이후에도 고려촌 조성에 대해 강력하게 추진의사를 밝혀 왔다. 그리고 어느 순간, 거제시 홈페이지>문화관광>거제둔덕기성 소개 글에 위에 인용한 그대로 의종은 무신들의 반란에서 폐위되어 머문 것이 아닌, 피난을 왔다고 왜곡을 하고 있는 현실이 돼 버렸다.

2010년 문화재청에서 국가 사적으로 지정하고 그 당시 거제시에서 배포한 지역 언론의 보도자료와 관련 글에서 ‘폐위되어’라고 언급돼 있지만, 의종이 난을 피해서 머물렀다는 식의 내용은 전혀 없다. 또 기존 거제시에서 만든 관광 및 역사 자료 소개의 거제둔덕기성에서 역시 ‘난을 피해서’, ‘피난 와서’ 식의 언급은 전혀 없다. 이렇게 최근 거제시는 역사를 왜곡 하면서 일방적으로 고려촌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추진하는 측에서 ‘피왕성’으로 칭하는 것 또한 마찬가지다. 의종이 폐위돼 거제도에 유배된 것과, 의종이 난을 피해 거제도에 살았다는 것은 엄청나게 다른 뜻이다. 이 차이를 몰라서 거제시는 왜곡을 하고 있단 말인가. 고려촌 조성사업을 추진하는 관광 부서에서는 의종이 피난을 왔다고 하지만, 문화재를 담당하는 부서의 자료에는 폐위라고 언급돼 있지 피난이라는 단어는 전혀 없다. 단지 시장의 공약이고 그 공약을 추진하기 위해 이렇게 역사를 왜곡하면서 일방적으로 강행하는 것이라면 이는 지극히 잘못된 것이다.

의종을 중심으로 하는 고려촌 조성사업을 추진 하고자 한다면 먼저 거제시는 국내의 역사 전문가 분들을 모시고 의종에 대한 학술토론회를 개최해야 한다. 현재까지 고려 18대 의종은 긍정보다는 부정적인 왕으로 인식되고 있는 것이 국민 대다수의 정서라고 알고 있다. 학술토론회 등을 진행하면서 의종에 대해 모르고 있던 긍정적인 내용이 발굴되고 그런 내용을 국민들에게 알리면서 의종에 대한 이미지를 변화시켜 나갈 수 있어야 그나마 고려촌 조성사업에 약간의 희망이라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현재 거제시는 그런 학술토론회에는 전혀 관심이 없고 7000만원의 예산으로 곧 고려촌 조성사업 관련 용역을 발주 할 것이라고 한다. 일방적으로 강행하겠다는 거제시가 발주하는 용역이니 용역의 결과물이 어떻게 나올지는 안 봐도 뻔하다. 이러하니 고려촌 사업은 성공 가능성이 낮다

현재까지 거제시가 추진해 실패한 굵직한 사업들은 거제어촌민속전시관(89억), 조선테마파크(230억), 평화파크(330억), 칠천량해전공원(90억) 등이 있다. 고려촌 조성사업에는 최소 수 십억원에서 많으면 수백억원이 투입돼야 할 것이다. 초가와 기와집을 만들고 민속촌 분위기로 고려촌을 조성하면 그 내용을 무엇으로 채울 수 있겠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고려청자박물관이 있는 전남 강진군처럼 고려시대 청자를 만든 가마터가 많아 활용할 수 있는 소재가 있는 것도 아니다. 그렇다고 의종의 브랜드가 높은 것도 아니다. 투입될 혈세에 비해 거제도의 관광자산으로 성공할 가능성이 극히 부족해 보이는 고려촌 조성사업은 중단돼야 한다.

거제도 안에서 상대적으로 낙후된 지역에 속하는 둔덕면민의 입장으로는 어떻게 해서라도 지역을 부흥시켜 보겠다는 마음에는 충분이 공감을 하고도 남는다. 그런 차원에서 제 개인도 적극 아이디어를 드릴 수 있다. 그러나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폐위돼 머문 의종을 중심으로 하는 고려촌 조성사업은 투입될 비용에 비해 성공할 수 있는 가능성이 너무 없다. 추진을 하고자 하는 거제시장 및 지역민들에게는 실례되고 불편한 발언인줄 알면서도 이렇게 글을 올리는 심정을 정확하게 헤아려 주시길 바란다. 끝으로 많은 지역 언론사 및 거제시의회에서도 국민의 세금으로 추진되는 집행부의 사업들에 대해 검증하고 견제·감시하는 역할을 충분히 해주시길 당부 드린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