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초대 詩/겨울에 피는꽃시인 신대영

한목 어귀 갯바위
추위가 오기 전에
갈색으로 변한 잎은
추풍낙엽 으로 떨어지고
앙상한 가지만 남는데

흙도없이
척박한 바위틈에
사계절 푸른 잎을 간직
빨갖게 피어나는
동백꽃

엄동설한 춥던 겨울
동지달 어여쁜 아가씨
님 따라 시집 가던날
새 색시로 꽃 피었네
겨울에 피는 꽃으로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