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혁신에 혁신을 더해 경영정상화 이룩하자”정성립 사장, 신년사 통해 강조

대우조선해양 정성립(사진) 사장이 관행 타파를 통한 관리 혁신, 생산성 극대화를 위한 생산 혁신, 시장 선도를 위한 기술 혁신,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 혁신을 강조했다.

정 사장은 지난 3일 신년사를 통해 “우리에게 주어진 과제를 해결하고 지속성장 가능한 세계 최고의 첨단 조선소가 되기 위한 경영방침을 제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사장은 “악몽 같았던 지난 2015년 무렵을 돌이켜보면 우리는 관리시스템이 작동하지 않는 상태에서 늘어난 매출을 감당하지 못하고 결국 심각한 경영위기에 빠지고 말았다”며 “이후 정상화 과정에서도 수동적 태도와 과거의 성과주의 관행에 매몰돼 있는 우리의 의식수준을 스스로 확인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용자가 쓰기 편한 시스템을 만들고, 또한 만들어진 시스템은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며 “날로 치열해지는 생존경쟁에서 살아남고 지속성장 가능한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내부통제를 강화하고 선제적으로 리스크를 관리해 실패율을 최소화하면서 비용을 절감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사장은 또 “제조업의 기본은 안정된 생산시스템을 기반으로 고효율, 고품질의 제품을 만드는 것”이라며 “따라서 원가경쟁력 확보는 회사의 존폐와 직결된 우리의 숙명”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기존 방식으로 원가를 줄일 수 있는 범위는 매우 제한적”이라며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혁신적인 방안을 만들고, 이를 토대로 획기적인 공법과 기술개발을 통해 원가절감을 이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사장은 “급변하는 선박‧해양플랜트 기술 발전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점차 강화되고 있는 글로벌 환경규제에 부합하는 친환경‧고효율 선박을 개발해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워나가야 한다”면서 “‘결과’만이 중시됐던 기존 분위기에서 벗어나 파괴와 창조의 관점으로 도전하고 창의성이 존중되는 ‘과정’ 중심의 문화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끝으로 정 사장은 “지속성장 가능한 회사로 발돋움하기 위해 직원들의 사기진작과 교육강화를 통한 인적자원 회복에 역점을 두겠다”며 “그래야만 비로소 경영정상화의 마침표를 찍을 수 있다”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