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올해를 중공업 부활의 원년으로 삼아야”삼성重 남준우 사장, 신년사서 밝혀

삼성중공업 남준우 사장은 지난 3일 신년사에서 캐치프래이즈 ‘2019 새로운 도약, 중공업(重工業) 부활의 원년’을 발표하며 몇 가지 사항을 강조했다.

남 사장은 “어느 누구와의 경쟁에서도 이길 수 있는 원가경쟁력 확보와 수주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면서 “계획한 목표는 반드시 달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남 사장은 “기술, 구매 부문에서는 설계 물량 감축 및 표준화 확대와 자재비 절감, 적기 조달 등 제조원가 경쟁력 제고에 나서야 한다”면서 “연구소에서는 시장 니즈에 부합하는 스마트 선박 및 친환경 선박 기술 개발 등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올해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가는 BP 매드독(Mad dog Ⅱ) FPU, ENI 코랄(Coral) FLNG 등 해양프로젝트의 경우 그 동안 대형 해양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쌓은 Lessons Learned(회고 그리고 나아감)를 십분 활용해 약속한 납기와 목표 원가를 기필코 준수하자”고 역설했다.
남 사장은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며 “자신감을 갖고 모두가 함께 힘차게 나아가자”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