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거제종합운동장, 4월2일까지 출입 금지

거제종합운동장과 보조운동장에 대한 출입이 전면 금지된다. 거제시는 제58회 경남도민체전을 대비해 종합운동장과 보조운동장의 트랙을 바꾸는 공사를 오는 4월2일까지 계속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사는 오는 4월19일부터 22일까지 거제시 일원에서 열리는 경남도민체전 개막식을 위해 관람석 의자 교체와 기타 시설 공사와 함께 육상경기장 공인획득을 위해 육상 트랙을 바꾼다. 시는 공사기간 동안 시민의 안전과 원활한 공사를 위해 종합운동장과 보조운동장의 출입을 주·야간 구분 없이 전면 금지한다.

시 관계자는 “공사기간 동안 2개 운동장을 전혀 사용할 수 없게 돼 체육단체와 동호인들에게 불편을 주게 됐다”면서 “공사가 끝나면 보다 쾌적하고 안전하게 운동장을 활용할 수 있는 만큼 이해와 협조를 구한다”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