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반갑다, 황금돼지의 해” 힘찬 함성으로 새해 맞았다

아주동 해맞이 행사, 지난 1일
옥녀봉 봉수대서 6년 만에 열려
떡국, 차 나눔에 흥겨운 공연도

아주동 번영회(회장 허상구)가 2019년 새해 첫날인 지난 1일 시민들의 소망과 안녕을 기원하는 해맞이 행사를 개최했다. 옥녀봉 봉수대에서 열린 이번 해맞이 행사는 아주터널 공사로 행사가 중단된 후 6년 만에 열려 의미를 더했다.

이날 행사장을 찾은 시민 350여명은 아주동적십자봉사회(회장 방명숙)와 아주동새마을부녀회(회장 김영화)에서 마련한 따뜻한 차와 커피, 떡국을 나누며 새해 덕담을 주고받았다.

일출을 감상하기 위해 봉수대에 오른 탐방객 및 시민들은 따뜻한 소리 봉사회의 진도북춤, 민요메들리, 색소폰 앙상블 연주를 감상한 뒤 함께 떠오르는 해를 보며 희망찬 함성으로 새해를 맞이했다. 행사를 주최한 옥충표 전 아주동 번영회장은 “기해년 새해를 맞아 시민들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고, 더욱 풍요로운 한해가 되길 기원한다”고 신년메시지를 전했다.

정종진 아주동장은 “황금돼지해를 맞아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주민의 소망이 모두 이루어지는 행복한 한해가 되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