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대우조선 노조 “현대중공업 인수 결사반대”

강행 시 총파업 투쟁 돌입 예고
동종사·분리·해외매각 반대 등
“시민 생존권 달린 중대한 문제”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대우조선 노동조합이 일방적 매각 절차 진행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지회장 신상기·이하 대우노조)는 지난달 31일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은행은 일방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매각절차를 중단하고, 당사자인 노조의 참여 속에 재논의하라”고 요구했다.

대우노조는 “당사자인 대우조선 노동자들이 인지하지 못한 가운데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 자본에 의한 매각절차가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물밑협상을 통해 매각을 선 결정하고 절차를 밟는 것은 잘못된 것이며, 노동자들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그러면서 동종사 매각 반대, 노조 참여 보장, 분리 매각 반대, 해외 매각 반대, 일괄 매각 반대, 투기자본 참여 반대 등 6가지 매각 방침을 밝히며 동종사인 현대중공업 인수 반대 의견을 강하게 피력했다.대우노조는 “동종사에게 매각하는 것은 대규모 구조조정을 예고하고 있어 현대중공업에 매각하는 것을 결사반대하는 입장을 분명히 밝힌다”며 “매각에 대해 전면 백지화를 요구하며 불응 시 강력한 투쟁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대우노조는 “이를 무시하고 일방적 매각을 강행한다면 총파업투쟁에 돌입하고, 이 과정에서 빚어지는 불행한 사태에 대한 책임은 산업은행에 있다는 것을 경고한다”고 밝혔다.이날 신상기 지회장은 “대우조선 매각은 노동자를 넘어 25만 거제시민의 생존권이 달린 중대한 문제다. 거제시에서도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바란다”며 “지금까지의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노조와 책임 있는 매각 협의체를 구성해 바람직한 매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