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더 이상 하청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몰지 마라”

지난달 하청 노동자 추락사망
대우조선노조 기자회견 갖고
재발방지 및 경영진 처벌 요구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동자가 작업 중 추락해 숨진 사고와 관련해 노조가 원청인 대우조선해양 경영진의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와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이하 노조)는 지난달 29일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하청노동자 산재 사망사고 진상규명과 재발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대우조선에서는 같은 달 25일 하청업체 노동자 A씨(48)가 조선소 원유운반선 카고탱크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현재 경찰과 고용노동부를 중심으로 사고 원인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중이다. 이날 노조는 “어제 검찰이 부검을 실시한 결과 추락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히며 하청업체 노동자의 추락 사망사고가 반복되고 있는 점을 꼬집었다. 

이어 노조는 “대우조선에서 3년 연속으로 추락 사망사고가 잇따르고 있으며, 사망한 노동자는 모두 하청노동자”라며 “사고의 가장 큰 책임이 있는 대우조선은 여전히 ‘안전규정 준수’, ‘안전고리 착용 철저’ 등 재해예방 책임을 노동자 개인에게 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대우조선에서는 지난 2017년 6월 네팔 이주노동자가 컨테이너선 추락해 사망하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해 2월에도 하청 노동자가 발판 설치 작업 중 추락해 사망한 바 있다.

노조는 이번 사고를 두고 A씨가 사망에 이른 것은 사고 장소에 위험요소가 많았고, 밀폐 공간 2인1조 출입 등의 작업규정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사고현장에서 3시간 가까이 방치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노동조합의 현장점검을 통해 언제라도 사고가 날 수 있는 위험이 곳곳에 존재하고 있음이 확인됐음에도 위험한 작업현장을 개선해달라는 하청노동자의 요구는 손쉽게 묵살됐다”며 “원청인 대우조선의 의지가 없으면 하청노동자의 목소리는 계속 묵살될 것이고 위험한 현장은 조금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