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韓 조선업계, 카타르 발 LNG선 ‘잭팟’ 터트리나

문 대통령-카타르 국왕 정상회담
LNG선 60척 발주 의향 내비춰
대표단 국내 파견해 조사 착수

카타르 정부가 지난달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타밈 카타르 국왕 간 정상회담에서 LNG(천연액화가스) 운반선 60척을 발주할 계획이 있다고 밝혀 국내 기업의 수주 가능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사드 빈 셰리다 카타르 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이같이 언급하면서 “최근 유조선 대표단을 한국에 파견해 LNG선 도입을 조사했다”며 “한국이 선박 수주 경험이 많고 기술력에서 정평이 나 있는 만큼 앞으로도 LNG선 도입에 좋은 협력관계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타르가 발주할 LNG선은 21만∼26만6000㎥급 초대형이다. 실제 카타르는 세계 최대 LNG 생산국으로써 전 세계 LNG의 30% 정도를 생산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카타르는 둘 다 반도 국가로서 해운이 중요하다”며 “두 나라가 해운·항만 분야에서 상생 발전할 수 있는 공통의 기반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해운업에서는 최근 해양오염, 대기오염 등 문제로 친환경선박으로의 전환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선박으로 교체를 하면 LNG 수요 확대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 조선업계도 수주 기대감을 드러냈다. 정상회담에 이어 열린 공식오찬에 참석한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대표는 “카타르가 보유한 LNG선 50척 대부분이 우리나라 3대 조선소가 제작해 인도한 것”이라며 “새로 도입하는 60척도 한국이 우선 검토될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전망했다.

한 지역 조선소 관계자도 “가장 널리 보급된 LNG선인 17만4000㎥급을 포함해 대형 LNG선 수주는 사실상 한국이 독점하고 있다. 한때 중국이 경쟁자로 등장했지만, 건조한 대형 LNG선이 기술문제로 폐선 되면서 한국이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며 “현재 기준으로 60척은 약 11조 1850억원 정도로  규모에 이른다. 국내 조선업계에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조선사는 2004년 카타르 국영석유회사가 발주한 16척의 LNG선을 수주해 당시 세계 최대 수주규모인 53억 달러를 계약했고, 이듬해에도 카타르로부터 29억 달러 규모 12척을 수주한 바 있다. 이날 정상회담 이후에는 양국 정상 참석해 △스마트팜 △육상교통 △수산양식 △해기사면허 상호인정 △교육·훈련 △스마트그리드 △항만 협력 등 7건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