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대우조선 팔면 5만명 일자리 잃는다”

대우조선 납품업체 노조
기자회견서 인수 중단 촉구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양사 노조가 인수·매각 반대를 위한 공동투쟁을 예고한 가운데 대우조선해양 기자재 납품업체들도 이를 반대하고 나섰다.
HSD엔진지회, STX엔진지회, STX중공업노조 등 대우조선해양 엔진납품업체 노조와 민중당 경남도당 등은 지난 13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은행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이러한 방식은 명백한 특혜이자 헐값 밀실협약이다.

경남의 조선업 생태계 붕괴와 대규모 구조조정을 촉발하는 일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번 합병은 현대중공업에게만 기회일 뿐 거제와 창원을 비롯한 경남지역의 다른 조선기자재업체 들에게는 또 다른 위기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납품업체 노조들은 현대중공업의 인수 추진계획이 밝혀진 이후 대우조선해양에 선박 엔진을 납품하는 HSD엔진의 주가가 급락한 사례를 근거로 들었다. 납품업체 노조들은 대우조선해양이 매각되면 경남에 있는 1300여개 협력업체가 도산하는 등 조선업 생태계가 무너져 최대 14조 원의 금융 피해가 발생하고 5만명이 일자리를 잃게 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노조들은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수주목표의 93%를 달성하는 등 부실을 털고 이익을 내고 있다”며 “이는 인원 감축과 임금 동결 등 전체 노동자들의 뼈를 깎는 고통 분담이 있었기에 가능했지만 이번 매각과정은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담지 않고 밀실 속에서 일방적으로 진행됐다”고 말했다.

이들은 “매각의 모든 과정에 당사자인 대우조선해양 노동자들과 조선기자재업체들의 참여를 충분히 보장해야 한다”며 “경남도 역시 대우조선해양 매각이 창원과 경남지역 조선산업에 미칠 파장에 관해 충분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성용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