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투고/아직도 음주운전을 하시나요거제경찰서 교통조사팀장 임우창

최근 언론을 통해 정치인, 유명 배우가 음주운전으로 단속됐다는 소식이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다.
지난 2018년 12월 7일 일명 ‘윤창호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 및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시행하고 있음에도 연일 음주운전 소식이 보도되면서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거제경찰서의 경우 지난 연말연시 음주운전 특별단속 기간 중 11월 1일 부터 올해 1월 31일까지(3개월) 거제지역에서 음주운전 단속으로 211건(면허취소 117건, 면허정지 94건)을 적발했으며, 음주운전으로 인한 인명피해 교통사고 17건, 부상 21명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경찰의 지속적인 홍보, 단속활동에도 불구하고 음주운전이 근절되지 않고 있는 현실이다.

일선 음주운전 단속현장에서 적발된 운전자는 대부분 변명을 대는 경우가 많다. “집이 가까워서 운전을 했다”, “딱 한 잔밖에 안 마셨기 때문에 단속에 안 걸리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운전대를 잡는 경우 평생 지울 수 없는 불행과 상처를 줄 수 있다.

거제경찰서에서는 이번 음주운전단속 장소 테이터를 세밀하게 분석해 시간, 요일, 장소를 선정해 20~30분 단위로 장소를 이동하는 스팟 이동식 단속을 통해 연중 음주운전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다. 음주운전이라는 한 순간의 잘못된 판단으로 나의 직장을 잃고, 평온한 한 가정을 파괴하는 반사회적 범죄행위이며 가족의 피 눈물임을 한 번 더 명심해야겠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