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건강하게 돌아와라” 어린 대구 방류500만 마리 외포 해역서

거제시는 지난 14일 거제의 대표 어종인 대구 어린고기 500만 마리를 방류했다. 앞서 1월에는 대구 인공수정란 방류사업으로 수정란 16억 알을 장목면 외포 주변해역에 방류하며 대구의 자원 증강에도 힘썼다. 매년 겨울철 남해안으로 회유해 오는 대구는 대표적인 한류성·회유성 어종으로 1~10℃ 수온에서 서식하며, 진해만 일대에서 산란을 마친 후 울릉도, 독도 등 동해로 이동해 여름을 나고 다시 겨울철에 남해안으로 돌아온다.

이번에 방류된 어린 대구는 지난 1월 중 산란을 위해 지역 해역으로 돌아온 어미 대구의 알을 수정·부화시키고 기른 것으로 성장이 빨라 1년이면 20~27㎝ 크기로 자라고, 2년 후 30~48㎝, 5년이면 80~90㎝ 정도로 자라서 5~6년 후 지역 해역으로 다시 돌아올 것으로 기대된다. 그 동안 거제시 및 유관기관·단체의 노력으로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대구 방류사업을 추진한 결과 지역 겨울철 효자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어족자원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산업계에 활력을 불어넣는 한편 어업인 소득증대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방류된 대구 인공수정란 및 어린 고기의 자원 보호를 위해 유관기관과 더불어 지속적인 어업인 홍보 및 불법어업 지도·단속으로 어업질서 확립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