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전쟁포로, 평화를 이야기하다’ 국회 특별전시 열려

18일부터 5일간 의원회관서
이인영 국회의원과 공동개최
수집 기록물 120여건 선보여

한국전쟁기 포로수용소 관련 기록물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거제시의 노력과 의지가 이어지고 있다. 시는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이인영 국회의원과 공동으로 ‘전쟁포로, 평화를 이야기하다’라는 주제로 한국전쟁기 거제포로수용소 관련 기록물 특별전을 국회의원회관 2층 전시실에서 개최했다.

시는 한국전쟁기 포로수용소 기록물의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을 위해 지난 3년간 국내・외에서 한국전쟁기 관련 기록물을 수집해 왔으며, 최근 NARA 등 국외에서 새로 발굴한 자료를 포함한 120여건의 자료를 선보였다.

이번 전시회는 2017년 거제문화예술회관, 2018년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 이어 개최된 세 번째 전시회로 이전에 공개되지 않았던 사진 8장과, 영상 1건이 최초로 공개됐다. 1부 누가 포로가 되었나, 2부 포로들은 어디로 갔는가, 3-1부 포로들은 어떻게 관리됐는가, 3-2부 포로들은 어떤 교육을 받았는가, 3-3부 포로 곁에 누가 있었나, 4부 수용소에서 무슨 일이 있었나, 5부 결국 포로들은 어디로 갔는가 등 시간적 전개로 구성됐다.

전시 첫날에는 변광용 거제시장을 비롯해 이인영 국회의원, 김종규 한국박물관협회 명예회장, 거제시의원, 새로운거제추진위원회 위원 등 100여명의 인원이 자리를 빛냈다.
변 시장은 “거제도 포로수용소는 이념과 분단에 머물러 있는 장소가 아니라, 이제는 유네스코 기록물 등재와 함께 평화로 나아가는 상징과 디딤돌이 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정부와 국회의 적극적인 뒷받침이 필요하다”며 “오늘 전시회를 통해 한국전쟁기 포로수용소 기록물이 세계기록유산 등재로 이어져, 우리 시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거점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