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경남교육청, 공립유치원 학급 402개 늘린다

20일 ‘공립유치원 확대 계획’ 발표
단설 301학급·병설 101학급 증설
2023년까지 취원율 40%로 확대

경남도교육청이 공립유치원 확대로 유아교육 공공성을 높이기로 했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지난 20일 오후 경남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부모의 유치원 선택권을 확보하고 유아교육의 공적 기반을 더욱 튼튼히 하기 위해 2023년까지 공립단설유치원 21개원을 신설하고, 단설유치원 301학급과 병설유치원 101학급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유아교육의 공공성 확보는 경남교육청이 지향하는 행복교육의 출발점이자 ‘아이 키우기 좋은 경남’을 만들어 학부모님의 경제활동 참여를 지원하는 교육복지의 핵심 사업이다. 취학수요에 비해 부족한 공립유치원 확대에 대한 학부모의 지속적인 요구가 있었다. 정부도 국·공립 유치원 취원율 40% 확대를 국정과제로 추진함에 따라, 경남교육청은 교육수요자의 선택권 확대와 교육만족도 제고, 유아교육의 공공성을 높이기 위해 공립유치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이 발표한 공립유치원 확대 계획을 살펴보면 공립유치원 신설 요구가 높은 개발지역내 공립유치원 신·증설, 폐교 및 유휴교실을 활용한 신·증설, 미활용 학교용지를 활용한 신·증설, 신설 초등학교내 병설유치원 의무 설치 등을 통해 2023년까지 단설유치원 21개원 신설을 포함하여 단설유치원 301학급과 병설유치원 101학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단설유치원 신설은 △창원 5개원, 62학급 △진주 2개원, 25학급 △김해 4개원, 66학급 △거제 3개원, 28학급 △양산 6개원, 88학급 △산청 1개원, 6학급으로 총 21개원 275학급이 늘어난다.
단설유치원 신설과 병설유치원 증설을 포함해 총 402학급이 신·증설되며 총 7660명의 원아들이 공립유치원에 추가로 취원할 수 있게 된다. 

지역별로는 △창원 단설79학급, 병설19학급 △진주 단설28학급, 병설22학급 △통영 병설 1학급 △사천 단설 1학급 △김해 단설70학급, 병설28학급 △거제 단설28학급, 병설16학급 △양산 단설88학급, 병설11학급 △함안 병설 1학급 △고성 단설 1학급 △남해 병설 1학급 △산청 단설 6학급 △합천 병설 2학급이다.

이와 함께 사립유치원 학급편성 기준을 공립 수준으로 맞추고, 사립유치원 매입 등 다양한 방식의 공립유치원 확대 정책을 통해 공립유치원 취원율을 향상하고, 사립유치원 회계 투명성을 높이는 등 유치원의 교육공공성을 한층 더 강화할 예정이다.

박종훈 교육감은 “공립유치원 확대를 통해 유아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교육수요자의 만족도를 향상할 것으로 기대하며, 우리아이들의 첫 학교인 유치원이 행복교육의 보금자리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