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청소년동아리연합 ‘열손가락’ 첫 간담회

옥포청소년문화의집 소속 청소년 동아리 연합 ‘열손가락’이 지난 16일 15개 동아리 30여명의 회장단이 모여 1차 간담회를 가졌다. 최근의 청소년동아리 활동은 자신의 재능을 살려 미래의 꿈을 체험하고 아울러 지역에 환원하는 등 지역사회에 필요한 활동으로 변해가고 있다. ‘열손가락’은 옥포청소년문화의집 소속 동아리들의 연합체로 한손가락으로 할 수는 일을 열손가락으로 함께 한다는 뜻과 한 손가락 한 손가락 소중한 만큼 모든 동아리들이 소중하다는 뜻이 담긴 이름이다.

이날 1차 간담회에서는 2019년 연합회를 이끌어갈 회장 윤소현(해성고2), 부회장 강민주(연초고2) 학생을 선임했으며, 지역축제인 착한마을 축제와 거제의 둘레길 사업인 가칭 ‘올 GEOJE 걸을 GEOJE’에 참여해 힘을 보태기 위한 논의 시간을 가졌다.

또 어려운 경기로 위축된 옥포동을 위해 옥포동 초등학생들에게 자신들의 재능을 나누는 ‘토토 GOGO’를 운영하기 위한 논의를 거쳤다. 회의를 진행한 윤 회장은 “함께 모여서 지역을 위해 무엇을 해나간다는 것이 아직은 부족해 보이지만, 우리 청소년들의 꿈과 지역 사회를 위해 연합회가 할 수 있는 일을 회원들과 함께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