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김한표 의원, 산은 회장과 면담…“독단적 매각 반대”
지역경제 황폐화 불가피 지적해
고용·물량보장, 대책방안 등 요구
이동걸 “올해 매각 마지막 기회”

김한표 국회의원이 지난 25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을 만나 대우조선해양 매각과 관련해 대면보고를 받고 지역사회의 요구를 담은 대정부 건의문을 전달했다.

이날 이동걸 회장은 “대우조선해양 매각이 지난해 여름부터 추진됐지만, 주가의 영향 등으로 불가피하게 조용히 검토됐다”며 “구조조정이 마무리 단계에서 수주 등이 살아나는 올해가 매각의 마지막 기회”라고 보고했다.

그러면서 “과잉경쟁과 설비가 조선산업에 악영향을 주고 있으므로 선순환 산업재편을 위해 꼭 필요했다”며 “대우노조 및 지역사회와 대화하려고 했지만, 미진한 부분이 있었으므로 앞으로 노조, 시의회, 시청, 시민단체 등과 지속적인 대화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변했다.

김한표 의원은 “대우조선해양의 현대중공업 매각은 정부가 주장한 빅2 체제를 만드는 것이 아닌, 사실상 빅1 체제를 만드는 것”이라며 “추가 구조조정, 물량조정 등이 동반되므로 지역경제 피폐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사회가 현대중공업을 대우조선해양의 매각대상으로 환영하지 않는 것은 군산조선소 폐쇄, 삼호중공업 물량 가로채기 등의 과거 전력 때문”이라며 “정부가 지역사회에 아무런 설명조차 없이 독단적으로 강행하는 매각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김 의원은 “기본합의서에 고용·물량보장, 대우조선 발전방향 등이 단 한 줄도 언급되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향후 매각 절차 진행시 대우조선 구성원과 충실한 대화와 정부차원의 고용·물량안정, 지역경제 황폐화 우려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산업은행 측은 오늘부터 시의회, 시청, 노동조합 등을 차례로 방문해 이번 매각에 대한 설명과 대화를 추진하겠으며, 이동걸 회장 또한 거제를 직접 방문해 노동조합 등과 대화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