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거제시·지역 정치권, “밀실·특혜 대우조선 일방적 매각 반대”

변광용, 한 달여 만 첫 공식입장
민주당 지역위, ‘매각 중단’ 성명
김한표, 대우조선 남문서 기자회견

변광용 거제시장이 대우조선해양 매각이 발표된 지 한달여 만에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변 시장은 지난 4일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신뢰할 수 있는 대안 없이 일방적으로 매각절차가 진행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 거제시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날 변 시장은 “매각 발표 후 대우조선노조 위원장과 급히 만나 의견을 나누었다. 현장책임자 연대 관계자와 협력사 대표자협의회 관계자를 만나 목소리를 경청했다”며 “산업은행 관계자와 경남도 경제부지사 등을 만나 매각절차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경남도 차원의 적극적 대응도 촉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매각 과정에 있어 △대우조선해양의 독립경영을 통한 고용안전 보장 △협력사, 기자재업체와 공존하는 생태계 유지 △조선 현장과 지역경제 상생을 위한 대책 마련 △노조가 참여하는 성실한 대화 등을 요구했음을 밝혔다.

앞서 대우조선해양 노조와 지역 시민·사회 단체 사이에서는 변 시장이 대우조선 매각 문제를 두고 미온적이라는 지적을 수차례 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변 시장이 중앙당 눈치를 보느라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다는 의견이다.

이런 여론을 의식한 듯 변 시장은 “저는 오직 25만 거제시민만을 생각하는 시장”이라며  “일방적인 대우조선해양 매각에 반대하는 것이 거제시의 흔들림 없는 입장이고, 앞으로 시장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거제시지역위원회도 다음날인 4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우조선을 살리기 위한 구성원들의 희생과 노력을 무시한 일방적 매각 추진을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지역위는 성명을 통해 “산업은행의 대우조선 매각 발표와 이동걸 산업은행장의 매각 관련 기자회견은 그동안 대우조선 회생을 위해 밤낮으로 희생을 쏟은 모든 임직원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고용보장과 자구책이 사전에 담보되지 않는 매각 추진은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중앙당 최고위원회에서 결정한 ‘조선산업활성화특별위원회’를 상시 가동해 조선 산업 발전, 지역 경제 활성화, 국가 경쟁력 제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김성갑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장 및 송오성 도의원과 최양희, 박형국, 이태열, 안석봉, 강병주 시의원이 참석했다. 옥영문 의장과 옥은숙 도의원, 김두호·노재하·이인태·안순자 시의원은 개인 일정을 이유로 불참했다.

6일에는 김한표 국회의원이 대우조선해양 남문에서 노조와 기자회견을 열고 대우조선의 매각을 여당의 밀실·특혜라고 주장하며 중단을 요구했다. 이 자리에는 거제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신금자·윤부원·전기풍·김동수·고정이 의원도 함께했다.

김 의원은 “경남도민과 거제시민, 조선산업 근로자 모두가 ‘매각 불가’라며 한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정부는 단 한 번의 대화조차 없이 일방적으로 대우조선을 매각하려 한다”며 “정부는 매각을 당장 중단하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는 조선산업 재편을 위한 일이라고 하지만, 이는 단순한 기업 간 매각이 아닌, 중소조선사와 협력업체의 경쟁력을 약화시키고 경남경제를 연쇄적으로 붕괴시키는 후폭풍을 일으킬 것이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는 독단적인 대우조선해양 매각을 즉시 중단하고, 경남도민과 거제시민, 대우조선해양 근로자와 소통에 나서라”며 “민주당의 대우조선해양 매각에 대한 명확한 입장과 사과를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향후 어떤 매각협상을 추진하더라도 대화하고 설명하며, 고용안정과 물량보장 등 안전장치를 마련하라”고 촉구했다.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매각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경남도민, 거제시민, 대우조선 근로자들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틀 뒤인 8일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도 정부의 일방통행식 매각 추진을 질타했다. 이 자리에는 나경원 원내대표, 정용기 정책위의장,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등 20여 명의 자유한국당 원내 핵심 인사가 참석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살아나고 있는 대우조선을 밀실 야합으로 현대중공업 재벌에게 특혜를 주며 넘기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현 정부는 조선산업의 재편을 위해 빅3를 핵심 2명으로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항변하지만, 조선업계 근로자 대다수는 추가 구조조정으로 인한 대규모 실직 사태와 중소 협력사의 괴멸로 이어질 것이라 걱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성용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