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택시요금, 5년 만에 3300원으로 인상

거제시 택시 기본요금이 이달 중순부터 인상된다.
시는 국토교통부와 경남도의 택시요금 인상계획에 따라 4월 중순부터 거제지역 택시 기본요금이 종전 2800원에서 500원 오른 3300원이 될 전망이라고 지난달 26일 밝혔다. 앞서 경남도는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를 거쳐 도내 전 시군에 택시요금 인상 계획을 통보한 바 있다.

이번 택시요금 인상은 2013년 이후 5년 만이다. 세부적으로는 기본요금이 2800원→3300원으로, 2㎞ 경과 뒤 143m→133m마다 100원씩, 시군 경계를 넘어가는 시계외 할증요금은 20%→30% 요금이 인상된다. 아울러 고현~옥포 구간은 아주터널을 지날 때는 복합할증이 적용되지 않지만, 연초면을 경유할 땐 복합할증이 적용돼 시민들이 불편해 하는 복합할증에 대해도 조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인상된 요금이 택시기사 처우개선, 친절 향상에 적용될 수 있도록 시행일로부터 6개월 이내 사납금 인상을 제한하도록 지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