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발전연합회, 저도 반환 촉구 ‘청와대 간다’3월 월례회서 일정 확정

대통령 휴양지 등으로 사용되고 있는 장목면 저도에 대한 소유권과 관리권 이관을 촉구하고 있는 거제시발전연합회(회장 김수원)는 청와대 앞 상경 집회에 나선다.
연합회는 거제면 주민센터 대강당에서 지난 27일 낮 11시, 3월 월례회를 열고 저도 반환 촉구 관련 안건 등을 논의했다.

우선 2019~2020년 신임 면·동 회장단 소개가 진행됐고 △수양동 신기민 회장, 윤칠성 사무국장 △아주동 허상구 회장, 정명숙 사무국장, △연초면 손상원 회장, 옥영민 사무국장, △남부면 맹상호 회장, 최석삼 사무국장이 이름을 올렸다.

저도 반환(개방) 촉구와 관련해 오는 25일 청와대 앞 상경 집회를 열기로 확정했고, 참여 인원은 110여명으로 잠정 결정했다. 월례회에 이어 거제면 주민센터 앞에서 저도 반환 촉구 캠페인도 했다.

연합회는 앞서 지난 2월 26일 변광용 시장과 저도 반환 운동에 따른 면담을 한데 이어, 반환 촉구 기자회견을 같은 날 열었고, 지난달 2일에는 저도 앞 해상에서 선박들을 동원해 퍼포먼스를 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연합회는 특히 대통령 별장 지정 해제와 함께 대체부지 결정, 조성 예산은 국방부와 해군이 해결하는 등 대통령 공약의 즉시 이행과 완전하고 무조건적인 반환을 요구하고 있다.

강성용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