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안전한 봄맞이, 해빙기 안전수칙김정동 거제소방서 구조대장

겨우내 꽁꽁 얼어붙었던 땅도 엊그제 내리던 봄비에 녹고, 움츠렸던 꽃망울이 하나 둘 피어나는걸 보면 우리의 마음에도 봄이 오는 것 같습니다.

날씨가 따스해지면서 지인들과 야외활동이나, 사랑하는 가족들과의 나들이가 잦아지는 만큼 시민들의 행복을 지키기 위한 우리 소방공무원들은 봄철에도 마음을 놓을 수 없습니다.
아침, 저녁으로는 여전히 쌀쌀하긴 하지만 얼었던 하천과 땅이 녹기 시작하면서 행정안전부에서도 최근 낮 기온이 큰 폭으로 올라 해빙기 안전사고 위험이 높아져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해빙기란 얼음이 녹아 풀리는 때를 말하며, 낮 기온이 영상에 접어드는 2월~4월에 일어납니다. 해빙기에 사고가 잦은 이유는 겨울철에 땅속의 수분이 얼어 토양이 부풀어 오르는 배부름 현상이 일어나는데 날이 따뜻해지며 땅속의 얼음이 녹으면서 지반이 약해져 붕괴 위험이 커지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지반이 녹는 과정에서 지반이 이완되거나 침해되어 지하 매설물이 파손되는 일도 많고, 또 균열부위로 지하수나 침투수가 들어가 철근이 부식되거나 배부름 현상으로 축대나 옹벽이 붕괴되기도 하며, 산악지역에서는 낙석이나 낙빙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각 가정에서는 집이나 주변의 노후 건축물 등이 균열이나 지반침하로 기울어져 있는지 꼼꼼히 살피고, 축대나 옹벽은 안전한지 점검하여야 합니다. 그리고 집 주위의 배수로는 토사 퇴적 등으로 막혀있던 곳이 없는지 확인하고, 절개지나 언덕 위에서 바위나 토사가 흘러내릴 위험이 있는지, 도로나 다리 및 건축물 등에 지반침하로 인한 균열이나 이상 징후가 있는지 살피고, 만약 위험요인이 발견되면 국민안전신문고나 119 및 주민자치센터 등 재난관리 행정기관에 신속히 신고합니다.

특히 해빙기 인명피해가 가장 많은 건설공사현장에서는 더욱 각별한 주의를 요합니다. 건설공사장의 주변 도로나 시설물에 균열이 발생했거나 땅이 꺼지는 등 이상 징후가 있는지 수시로 점검하고 공사가 진행 중인 비탈면 위쪽에는 하중을 증가시키는 차량을 주차하거나 모래 등 자대를 쌓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그리고 절개지 및 낙석위험지역에서는 바위와 흙이 흘러내릴 위험이 없는지 확인하고, 낙석방지망 등 안전시설 훼손 여부를 점검합니다. 또한 지하굴착 공사장에 추락방지, 점근금지 등을 위한 표지판이나 안전펜스가 설치되어 있는지 살펴보고, 위험지역에는 들어가지 않도록 합니다. 아울러 주변에서 축대나 옹벽이 배부름 현상으로 부풀었거나 떨어져 나간 곳이 없는지 주의 깊게 살펴보아야 합니다.

또한 이 시기에는 등산과 같은 야외활동을 많이 하게 되는데 산행 시에는 반드시 충분한 준비운동을 실시해 주시고, 보폭은 짧고 천천히 하여야 합니다. 샛길로 다니지 말고 안전시설이 갖춰진 탐방로를 이용하며 낙엽이 쌓인 곳은 아직 미끄러울 수 있음으로 조심하고 등산 스틱과 같은 도구를 이용하시면 몸에 무리가 가는 것을 방지해 줄 뿐만 아니라 지면의 상태 확인에 도움을 줍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