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등록금·전세금 날렸어요" 거제서 부동산 미등기전매 사기 '의혹'

모 부동산중개업자 고수익 미끼로 피해 속출한 듯
피해자들 “피해액 수십억대, 피의자 구속수사해야”

거제에서 부동산 미등기 전매 사기 의혹 사건이 발생해 피해자들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피해자 일부는 경찰에 고소한 상태로, 피해를 유발한 모 부동산중개업자에 대한 구속 수사를 강하게 촉구하고 있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거제지역 부동산중개업자 A 씨는 지난해 초부터 부동산 미등기전매를 활용한 20~30%대 고수익 가능성을 설명하며 투자자를 물색한 걸로 알려졌다. 

한 피해자는 투자 실패시 법적책임을 지겠다는 이 업자의 말을 믿고 1000만 원을 차용해줬고, 200~300만 원을 수익으로 받는 등 몇 차례 원금과 이자를 돌려받다 투자를 계속 요구하는 업자의 말에 모두 4억여 원을 투자했으나 낭패를 봤다는 것이다. 

이런 식으로 하나 둘 늘어간 피해자 수는 15명으로 적게는 수천만 원에서 많게는 약 5억 원에 이르는 돈을 이 업자에게 투자한 걸로 파악되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하반기부터 수익금은 전혀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A 씨는 차용증 대신 ‘투자확인서’를 피해자들에게 작성해줬고, 수익금 지급 시기를 계속 늦췄다는 게 피해자들의 주장이다. 

사기를 의심한 피해자 2명이 지난해 10월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지만, A 씨는 변호사 선임을 주장하며 돈을 돌려주겠다고 하면서도, 돌려주지 않는 등 여러 차례 기망했다는 피해자 호소도 나오고 있다. 

여기다 20억 원 상당의 허위 상가 매입 및 위조 계약서로 인한 채권자도 수십여 명에 이른다는 얘기가 나온다. 

특히 피해자들 중에는 가족 수술비용 또는 자녀 대학등록금, 아파트 분양금, 전세 보증금, 지인 차용금 등을 A 씨에게 보낸 걸로 알려져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이처럼 이번 사건은 별다른 이윤 창출 없이 투자자들이 투자한 돈을 이용해 수익을 지급하는 방식인 이른바 ‘폰지 사기(Ponzi scheme)’ 수법과도 유사해 보인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한 피해자는 “저희 피해도 문제지만, 고소장 제출 이후 A 씨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올 초에는 서울에서 피해자가 나타나는 등 거제에 국한된 피해가 아니라 전국을 돌며 피해자를 양산하고 있는 만큼 ‘구속수사’가 절실하다”고 토로했다. 

현재 경찰은 고소에 따른 수사에 착수했지만, 피고소인인 A 씨가 조사에 응하지 않는 걸로 알려져 피해자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