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대우조선 매각저지 ‘총궐기대회’ 열린다10일 오후 옥포 중앙사거리서
노조·시민 등 4000명 참석 예상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실사를 시작한 가운데 대우조선노동조합이 오는 10일 옥포 중앙사거리에서 ‘대우조선 매각저지 영남권 결의대회’를 열고 실력행사를 예고했다. 이번 결의대회에는 대우노조원과 시민단체, 일반시민 뿐만 아니라 대우조선 매각으로 영향을 받는 경남지역 도민 등 4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대우노조는 설명했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신상기 지회장은 “대우조선해양 매각의 심각성을 많은 시민들이 깊이 인식해 매각 반대 투쟁에 공감하고, 동참토록 하는 데 주력하겠다”며 향후 투쟁 방향을 밝혔다. 이를 위해 신 지회장은 “대우조선해양이 현대중공업으로 합병되면 고용이 줄어들고, 기자재 납품업체는 파산하는 등 결국 거제경제는 몰락의 길로 접어든다는 사실을 널리 알리는 데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오는 10일 오후 5시30분부터 옥포중앙시장 사거리에서 열리는 ‘대우조선해양 특혜매각 인수저지 영남권 민주노총 노동자대회’에서 많은 동참을 통해 거제시민들의 저력을 보여주자”고 힘주어 말했다.

신 지회장은 “당초 이 대회를 창원에서 열려고 했으나 거제 시민과 노동자들이 똘똘 뭉쳐 매각에 강력 반대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거제로 결정했다”며 “침체된 지역경제를 다시 일으켜 세우기 위해 시민 여러분께서 많은 관심과 참여로 이날 매각저지 결의대회에 동참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강성용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