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김한표 의원, 상문초 중투심사 통과 강력 촉구유은혜 장관에 당위성 설명
“중학교 신설도 적극 지원”

“상문동 초·중학교는 포화상태다. 상문초 신설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김한표 국회의원은 지난 4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만나(가칭)상문초등학교 신설 사업의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통과를 강력히 촉구하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상문동 지역은 대형 아파트단지가 연이어 조성되면서 인구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미 상문동 소재 초등학교에 다니는 학생 수만 3000명을 훌쩍 넘었다. 상동초등학교의 경우 올해 기준 1·2학년의 학급수가 23개로 거제시에서 가장 많아 급식 4부제가 예상되고 있으며, 교사 1인당 학생 수도 20명이 넘어 교육여건이 낙후된 상황이다.

이에 김한표 의원은 상문동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지난해 12월 상문초 신설추진위원회와 간담회를 가졌고, 앞선 1,2월 상문초 신설을 위한 교육환경평가와 경남도교육청 자체투자심사가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촉구한 바 있다.
현재 상문초는 교육환경평가와 경남도교육청의 자체투자심사를 통과해 교육부의 중앙투자심사를 앞두고 있다.

김 의원은 “상문동에 대형 아파트가 연이어 조성되면서 인근 초등학교와 중학교는 포화상태”라며 “상문동 지역의 학부모와 학생들이 진학과 관련해 노심초사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우리 아이들이 좋은 환경에서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상문초 신설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며 “초등학교 신설뿐만 아니라 상문동 소재 중학교가 전무한 실정을 적극 감안해 중학교 신설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성용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