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행사
거제 대표 볼거리·먹거리·살거리 ‘9경·9미·9품’ 선정바람의 언덕·대구탕·유자 등

거제시는 지역 특성이 담긴 거제의 대표 볼거리, 먹거리, 살거리로 ‘9경(景)·9미(味)·9품(品)’을 선정했다.

시는 지난달 29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선정위원회의를 개최하고 거제 9경 9미 9품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9경·9미·9품은 ‘아름다운 거제를 구경(景)하고 구미(味)당기는 음식을 먹고 Good품(品)을 담아 가셔요’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날 시는 각 분야별 전문가 및 관계자 18명의 의견을 반영하여 최종 결정했다. 심사기준은 대표성·인지도(친숙성)·희소성·역사성·파급력 등 다섯 항목으로 구성해 심도 있게 논의했고, 지난 2월 실시한 시민 선호도 조사결과 40%와 이날 실시한 심사위원 평가 60%를 적용해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9경으로는 거제해금강, 바람의 언덕과 신선대, 외도보타니아, 학동흑진주몽돌해변, 거제도포로수용소유적공원, 동백섬지심도, 여차홍포해안비경, 공곶이와 내도, 거가대교가 선정됐다. 9미는 대구탕·굴구이·멍게(성게)비빔밥·도다리쑥국·물메기탕·멸치쌈밥과·멸치회무침·생선회와 물회·바람의 핫도그·볼락구이이며, 9품은 대구·멸치·유자·굴·돌미역·맹종죽순·표고버섯·고로쇠수액·왕우럭조개 순으로 결정됐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허동식 거제부시장은 “향후 각종 홍보물을 비롯하여 홈페이지와 SNS 등 다양한 방법으로 홍보할 예정”이라며 “많은 관광객들이 거제로 찾아와 천혜의 경관을 보고, 거제의 특미로 허기를 채우고, 많은 특산품을 사서 지역경제의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거제시는 새로운 트렌드에 부합하고 지역의 특색을 살린 거제의 대표 볼거리, 먹을거리, 살거리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 해 11월부터 재선정 공모 및 자문단 심사를 거쳤다. 이어 시민선호도 조사와 심사위원 평가로 거제의 9경·9미·9품 선정을 완료했다.

강성용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