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김경수 지사 보석 석방…78일 만에 도정 복귀사건 관계인 접촉 금지 등 조건부
18일 오전 도청 출근해 일정 소화
한국당 “법원, 집권여당의 압박당해”

속칭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지난 1월30일 열린 1심에서 징역2년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77일 만에 석방됐다.

서울고법 형사2부(차문호 부장판사)는 지난 17일 김 지사가 청구한 보석을 허가하고 “창원의 주거지에만 머물러야 한다”는 조건을 달아 석방했다. 물론 도청 출근은 가능하다. 재판부는 또 “본인의 재판만이 아니라 ‘드루킹’ 김동원씨 일당의 재판에서도 신문이 예정된 증인 등 재판과 관계된 사람과 만나거나 연락해서는 안 된다”고 명령했다.

이와 함께 사흘 이상 주거지를 벗어나거나 출국하는 경우에는 미리 법원에 신고해 허가를 받도록 했다.

김 지사는 석방 다음날인 18일 오전 경남도청에 출근해 박성호 행정부지사와 문승옥 경제부지사로부터 현안 보고를 받으며 도정 업무에 복귀했다. 오후에는 ‘진주 아파트 참사’의 희생자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진주 한일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19일에는 경남도의회 임시회 본회의와 거제에서 열린 제58회 경남도민체육대회 개막식에 참석했다.

김 지사는 “도정 공백을 초래해 송구하고 죄송하다. 도정 공백이라는 우리 경남의 위기를 경남도민들께서 하나로 단결해 기회로 만들어 주셨다. 다시 시작하는 기분으로 경남도정과 현안들을 하나하나 또박또박 챙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은 이를 두고 ‘집권여당 법원 압박, 김경수 보석 허가 350만 도민과 함께 분노한다’는 제목의 비판 논평을 내놓았다. 경남도당은 논평에서 “집권여당에 압박당한 법원이 김경수 지사를 보석으로 석방했지만, ‘민주주의 유린 여론조작범죄’에 대한 국민과 도민의 분노는 이제 다시 불붙었다”고 주장했다.

또 “1심 재판 이후 이 정권의 1심 재판장에 대한 기소 등 사법부 겁박 이외에는 아무런 사정변경이 없음에도 보석부터 허가된 것은 사법부의 치욕으로 남을 것”이라며 “김 지사의 댓글 조작사건은 몸통 내지 윗선에 대한 수사 필요성도 있어 추가 수사를 위한 증거인멸 방지 차원에서도 보석은 온당치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경남도당은 끝으로 “법원을 협박하고 사법부 독립을 뒤집으려는 민주당 정권에 단호히 맞설 것이며, 도민과 함께 김 지사에 대한 조속한 재판을 법원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