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김한표 의원, 대우조선 협력업체 성과급 지급 촉구

10일 산업은행 관계자 만나
“책임지고 지급 실행해달라”

김한표 국회의원이 대우조선 협력업체 성과급 지급을 강력 촉구했다.
김한표 의원은 지난 10일 오전 거제시 지역사무실에서 대우조선해양에 파견중인 산업은행 단장을 만나 “빠른 시일 내에 협력업체 성과급 지급 방법과 일시를 검토해 산업은행이 책임지고 실행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김 의원은 “대우조선해양의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묵묵히 참고 일한 근로자들이다”며 “그들을 위해 장기간 고민 보다는 신속하고 실직적인 지원을 해주는 것이 대우조선 회생의 원동력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이에 박상문 KDB 대우조선해양 경영관리단장은 “협력업체에 격려금 직접 지급 시 고용승계의 빌미가 될 수 있고, 불법 파견을 인정하는 부분이라 법무팀과 협의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박 단장은 “직접 지급 보다는 협력사에 경영지원금 형식으로 지급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중이며, 협력사 120여개, 1만7800명 대상 154억 규모의 복지 및 환경 개선 지원금을 구상 중이다”며 “다음주에 검토 방법 및 금액을 확정해 지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작성된 노사합의문에는 협력사 처우 개선에 대한 내용이 있었지만, 구체적인 내용이 없어 직영업체만 성과급이 지급되고 협력사는 받지 못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