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삼성重, 이틀간 안전사고로 근로자 2명 사상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이틀 연속 안전사고가 발생해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또 다른 협력업체 직원 1명은 의식 불명 상태이다. 거제경찰서와 삼성중공업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10시 50분경 삼성중공업 7도크 야드에서 모 협력업체 소속 용접공 김모(58)씨가 머리 위로 떨어진 1.5톤 H빔에 맞아 그 자리에서 숨졌다.

앞서 지난 3일 오전 11시 20분께는 이 회사 8도크 야드에서 크레인 작업을 하던 모 협력업체 소속 최모(43)씨가 크레인 고리에 머리를 맞아 병원으로 옮겼지만 현재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위중한 상태로 전해졌다. 거제경찰서는 작업현장 주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