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韓 조선, 4월에도 세계 선박 수주 2위…중국 1위

전 세계 발주량 121만CGT
중국 64%·한국 23% 그쳐
올해 누적 발주 769만CGT
전년 동기 대비 36.8% 급감

한국 조선업의 수주 실적이 4월에도 중국에 밀려 2위에 머물렀다.
지난 14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4월 한국 조선업체는 세계 선박 발주량 121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40척) 중 28만CGT(7척), 23%를 수주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중국 77만CGT(28척), 64%에 이은 2위다.

4월 세계 선박 발주량은 전월(288만CGT·90척)보다 167만CGT 감소한 121만CGT에 그쳤다. 중국 조선업체들이 21만DWT(화물 적재 가능한 최대 톤수)급 벌크선 16척의 현지 발주 등에 힘입어 수주 1위 자리를 지켰다.

중국은 이미 올해 1분기 한국에 내줬던 조선업 수주 실적 1위 자리를 되찾았다. 1분기 세계 선박 발주량은 573만CGT(196척)로 중국은 258만CGT(106척), 45%를 차지했다. 한국은 28%에 해당하는 162만CGT(35척)를 수주했다. 한국은 새해 들어 1월 중국에 밀려 2위였지만, 2월에는 세계 발주량 90%를 따내며 1위에 올랐다가 3월 이탈리아보다 낮은 3위에 그친 바 있다.

올해 1~4월 누계 발주량은 769만CGT로 지난해 같은 기간(1217만CGT)보다 36.8%나 급감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이 344만CGT(140척)로 45%를 차지해 1위를 기록 중이다. 이어 한국(202만CGT·26%), 이탈리아(111만CGT·14%), 일본(71만CGT·9%) 순으로 나타났다.

수주 잔량 역시 중국이 압도적이다. 세계 수주 잔량은 3월 말보다 103만CGT 감소한 8085만CGT를 나타냈다. 일본이 48만CGT 감소로 가장 큰 폭의 감소세를 나타냈고, 한국 역시 25만CGT 줄었다. 중국은 2만CGT 감소하는 데 그쳤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이 2996만CGT(37%)로 가장 많고, 한국(2098만CGT·26%), 일본(1397만CGT·17%) 순이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