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변광용 시장, 현장 중심 시정 이어간다

14일 일운·거제면 사업지 점검
“지역문제 해결 답은 현장에”

거제시의 지역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변광용 시장이 현장 중심의 시정을 펼치고 있다.
변 시장은 지난 14일 일운면 공령마을(어촌민속전시관 옆 공한지 정비공사)을 시작으로 교항마을(지세포봉수대 등산로 정비공사), 대동마을(구거 정비공사)현장, 거제면 외간마을(농로 정비공사) 등 네 곳의 사업대상지를 체크했다.

현지에서는 마을이장을 비롯해 마을주민들의 건의사항을 경청하고, 담당 부서 및 면·동장에게 여름 장마철이 오기 전 진행 중인 사업을 완료할 것을 지시했다. 변 시장은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은 지역 주민들의 생활과 영농에 밀접한 관계가 있는 마을안길 포장 및 진입로, 민가 주변·농경지 배수로 정비 등의 주민 불편사항이 대부분이다”며 “지역문제 해결의 답은 현장에 살고 있는 주민들과의 대화와 토론 속에서 찾을 수 있다.

앞으로도 힘닿는 데까지 직접 주민들과 만나는 소통 행정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각 마을에서 건의된 주민 불편사항을 신속하게 처리하고 정책에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현장중심 행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