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대우조선 졸속 매각 중단하라” 거리로 나온 거제시민

대책위, 23일 고현 현대차 사거리서
대우조선 매각 반대 시민문화제 열어
시민·시민단체·노동자 등 500명 참석

대우조선해양 매각에 반대하는 거제시민이 정부와 산업은행의 졸속 매각을 규탄하며 다시 거리로 나섰다.
대우조선 동종사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는 지난 23일 오후 6시 30분 고현동 현대자동차 사거리에서 대우조선 매각반대 시민문화제를 열었다. 이날 시민문화제에 참가한 시민과 대우조선 노조, 지역 정치인 등 500여명은 “대우조선 밀실 매각 즉각 중단하라”며 정부와 산업은행을 규탄했다.

이날 시민문화제는 풍물 공연과 시민 발언, 문화 공연, 대우조선 매각에 관한 질의응답, 시민대책위의 결의문 낭독 순으로 2시간가량 진행됐다.

개회사를 전한 박광호 시민대책위 상임대표는 ”우리는 그간 정부에서 대우조선해양을 밀실에서 팔아넘기려는 부당한 결정에 엄중히 항의하고 반대해 왔다”며 “대우조선이 거제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전체 거제경제의 40%에 이른다. 대우조선이 현재의 방식대로 동종사에 특혜 매각되면 구조조정으로 인한 노동자들의 삶과 거제지역은 나락으로 떨어질 것이 너무나 뻔하다”고 강조했다.

김한표 국회의원도 이 자리에 참석해 뜻을 함께했다. 김 의원은 “대우조선 동종사 매각 반대를 외치는 우리의 뜻을 전하기 위해 아스팔트 위에 우리의 몸을 맡겼다”며 “다 함께 한목소리 내자. 대우조선 매각 저지를 위해 끝까지 함께 투쟁하겠다”고 격려했다.

이날 시민대책위는 ‘대우조선 매각 반대 시민결의문’을 통해 “거제시민은 대우조선해양을 현대중공업에 팔아넘기려는 정부와 산업은행의 결정에 반대한다”면서 “대우조선의 매각 추진은 어떤 공론화 과정도 없이 밀실에서 졸속으로 추진된 것이며, 현대 재벌의 배만 불리는 특혜 매각이다”고 규정했다.

시민대책위는 대우조선 매각의 당위성 부족도 지적했다. 이들은 “대우조선은 2년 연속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독자생존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대우조선을 왜 현대중공업에 팔아야 하는지 의문”이라며 “산업은행이 말하는 것처럼 독자경영 및 고용 승계 등 협약서만 믿고 따르라는 것은 기업 간 인수합병 때마다 노동자를 유혹하려는 술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동안 대우조선 노동자들은 뼈를 깎는 구조조정으로 가정경제가 파탄돼 희망을 잃는 등 극심한 경기침체를 견뎌 왔다”며 “이제야 대우조선이 정상화 문턱에 들어섰다. 이 시점에 회사를 매각하는 것은 그나마 트이기 시작한 지역경제 숨통을 틀어막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25만 거제시민의 생존권을 담보로 한 위험한 도박을 즉각 중단하고, 진행 중인 매각 협상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며 “거제시민은 혼연일체가 돼 부당한 매각 계획이 철회되는 날까지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싸울 것을 다시 한번 천명한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현장에 모인 노동자들은 정부의 대우조선 매각 추진을 비판하며 집권 여당인 민주당을 향한 분노를 숨기지 않고 표출했다. 노동자들은 문상모 더불어민주당 거제지역위원장이 단상에 오르자 “내려가라, 물러가라, 내년 총선은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강성용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꽃집사장 2019-05-28 13:52:03

    대우를 이지경으로 만든 자한당 무슨자격으로 떠들고 있는지? 대책은 있나 아님 무슨 힘으로 해줄수 있는 것이 있나? 자중하시길 이명박 박근혜정부때 국회의원으로 한통속으로 대우를 개판으로 만들어 놓고 이제와서 뭐하는 짓인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