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도대체 언제쯤’…답보상태 빠진 지심도 개발

2017년 반환 후 개발 미진척 
시, 정책회의 갖고 대책 논의
랜드마크 조성 용역 추진 검토

국방부로부터 반환받은 지 2년이 지나도록 여전히 답보상태에 빠진 지심도 개발을 두고 거제시가 해결책 마련에 나섰다. 변 시장은 지난달 30일 국·소장들과 정책조정회의를 갖고 지심도의 개발방향에 대해 논의를 벌였다.

지심도는 일운면 옥림리에 자리 잡은 국내 최대의 동백섬으로 일제강점기인 1936년 일본이 군사기지로 사용하기 위해 섬 주민을 강제 이주시킨바 있다. 이후 81년 만에 각고의 노력 끝에 지난 2017년 3월 7일 거제시민의 품으로 돌아왔다. 시는 지심도 전체를 생태관광명소로 조성하기 위해 건물 리모델링 및 탐방로 신설, 전망대 추가 설치와 함께 방파제 설치 작업 계획 등을 세웠다. 그러나 여러 가지 이유로 현재까지 개발은 지지부진한 상태다. 특히 현재 섬 안에서 민박과 식당업을 하고 있는 15가구는 자연공원법, 식품위생법, 농지법과 산지관리법 등 관련 법령에 위반된 상태에서 영업을 강행하고 있어 개발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이 논의됐고, 추가 회의를 통해 해결방안을 결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지심도가 시의 또 다른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개발방향에 대한 용역 추진도 논의됐다.

변 시장은 “반환된 지 2년이 지나도록 답보상태인 것은 의지의 문제다”며 “지심도의 올바른 개발에 본격적인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