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김한표 의원,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돼야”

오는 6월말 지정 종료 예정
5일 고용노동부에 연장 촉구
기성초 학부모와 간담회 가져

김한표 국회의원(자유한국당)은 오는 6월 말로 종료되는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을 고용노동부에 촉구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김한표 의원은 현재 우리나라 조선업은 지난해 세계 시장점유율 1위로 다시 올라섰지만, 거제 등 조선산업 기반 도시들은 더딘 조선업 회생으로 실직 근로자와 주민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조선산업을 살려 대한민국의 든든한 버팀목을 만들기 위해 지금 이 시간에도 근로자들은 땀을 쏟고 있다”며 “기간산업인 조선산업이 활기를 띨 때까지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선업이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되면 고용유지 지원금이 지원된다. 고용보험료, 산재보험료, 건강보험료, 연금보험료 등의 납부 유예와 체납처분 유예 조치가 이뤄져 관련 업체의 부담이 덜어진다.

또 체당금 지급 요건을 개선하고 직업훈련 지원 등 실직 근로자에 대한 지원도 이뤄진다.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은 김 의원을 포함한 각계의 요구로 지난 2016년 6월 처음 지정됐으며, 이후 3차례 연장됐다. 오는 6월 말 지정이 종료될 예정이다.
한편 김 의원은 앞선 5월 31일 기성초등학교 도서실에서 학부모들과 교육정책 간담회도 가졌다.
현재 기성초와 병설유치원을 다니는 재학생수는 총 735명(초등 665명, 유치원 70명) 이중 영진자이온 거주자는 336명(초등 302명, 유치원 34명)으로 45.7%이고, 경남아너스빌 거주자는 333명(초등 297명, 유치원 36명)으로 45.3%다.
이곳 학부모들은 기성초까지의 거리가 멀고, 통학로 조성이 되지 않아 통학편의지원금을 이용해 자체적으로 통학차량을 운행 중이다. 하지만 이마저도 2021년이면 소진된다. 이에 김 의원은 통학구역 지정을 기존 1.5km 이내에서 1km 이내로 단축하고, 통학지원에 대한 국가지원을 명확히 하는 ‘초중등교육법 개정안’ 법안 발의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학교는 안전해야 한다’가 김한표 의원의 첫 번째 교육 아젠다”라고 말하며 “학생들의 안전 문제는 여야가 없는 만큼 본 법안이 통과되면 학생들이 조금 더 안전한 교육환경을 제공받을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강성용 기자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