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인터넷 판매 사기로 7800만원 가로챈 20대 구속

거제경찰서는 지난 4일 인터넷 중고나라 사이트에서 고가의 제품을 싸게 파는 것처럼 속여 피해자들로부터 돈만 가로챈 A씨(20)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6월부터 올해 3월말까지 인터넷 중고나라 사이트에 여성용 ‘샤넬가방’ 등을 싸게 파는 것처럼 허위 매물을 게재해 이를 보고 연락을 해온 피해자 B씨(31·여) 등 28명으로부터 78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사기행각이 들통날 것을 우려해 자신 명의가 아닌 타인 명의의 은행 계좌(통장)를 개설했다. 이어 직거래를 하는 것처럼 속여 피해자들로부터 돈만 받아 챙긴 뒤 물품을 보내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인터넷을 통한 물품구매 피해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유명 오픈마켓을 이용하거나 해당 매매 사이트에서 정상적으로 운영하는 결재 시스템을 이용하는 것이 안전하다”며 “피해 발생 시 적극적인 신고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인터넷 중고 물품거래를 할 때는 직접 만나 거래하는 것이 안전하다”며 “거래자의 계좌번호·연락처 등을 사기 피해 예방 신고사이트에 조회하면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