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당신의 희생을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

충혼탑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열려
유공자·보훈가족 등 1000여명 참석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이 지난 6일 오전 거제 충혼탑광장 일원에서 거행됐다. 이날 추념식에는 변광용 거제시장을 비롯한 김한표 국회의원, 거제시의원, 기관·사회단체장 및 보훈단체장, 국가유공자, 보훈가족 등 1000여명이 참석해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애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렸다.

추념식은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오전 10시 전국적으로 동시에 울린 묵념사이렌 취명에 맞춰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으로 이어졌다. 묵념이 끝난 뒤 헌화 및 분향 순서에서는 피땀으로 조국을 지켜낸 백발 노병과 그 유가족들이 고개를 떨구며 눈물을 훔쳤다.

이어 추념사, 조사, 추모헌시 낭독, 현충일 노래 제창이 진행됐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추념사를 통해 “나라를 위해 죽음조차 두려워하지 않았던 순국선열들께 한없는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시에서는 보훈단체 및 보훈가족들에 대한 합당한 예우를 지원하고 자긍심을 고취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한표 의원은 “순국선열들의 노고가 오늘 우리 대한민국을 부강하게 만들었고, 평화롭게 살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세상이 변해도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치신 분들의 희생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며 “저도 국회의원으로서 앞으로 전쟁에 참여한 국가유공자 그리고 그들의 유가족과 미망인, 보훈단체 관계자 분들의 삶이 조금이라도 더 나아지도록 힘쓰고 애쓰겠다”고 말했다.

국가유공자들에게 깊은 감사와 애도를 표하기 위해 많은 유가족과 시민들도 추념식장을 찾았다. 6.25 참전 용사였던 장인어른을 위해 가족과  추념식을 찾았다는 한 시민은 “매년 현충일에 이렇게 행사에 참석해 장인어른을 추모한다”며 “항상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유공자분들에 대한 감사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윤도현(26·장승포동)씨는 “오늘 우리가 누리는 행복은 국가와 민족을 위해 희생한 선열들이 가져다준 선물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시간이 흐르면서 그 분들에 대한 소중함이 많이 잊혀져가는 듯하다. 모든 이들이 희생당한 국가유공자 분들과 보훈가족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갖고 살아가길 바란다”고 힘줘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