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삼성重, 4500억원 규모 LNG선 2척 수주…“올해 목표 38% 달성”

2022년 순차적 인도 예정
수주잔고 200달러 선 회복

삼성중공업은 최근 버뮤다 지역 선사로부터 총 4497억원(3억8000만 달러)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지난 7일 공시했다. 이들 선박은 오는 2022년 6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건조 계약을 포함해 올해 LNG운반선 10척, 부유식 원유생산 저장 및 하역설비(FPSO) 1기 등 총 11척, 30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 중이다. 이는 올해 수주 목표인 78억 달러의 38%를 달성한 수치다.

삼성중공업은 관계자는 “올해 전 세계 선박 발주세가 주춤한 가운데서도 LNG운반선 등의 수주를 계속 이어 가며 일감을 늘리고 있다”며 “지난해 하반기부터 선가 회복 중인 LNG운반선과 올해 발주가 재개된 해양플랜트 등 고부가가치 선종에 대한 선별 수주가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의 현재 수주잔고는 약 203억 달러로 지난해 3월 200억 달러 아래로 떨어진 이후 1년 만에 이를 회복한 셈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적극적인 영업 활동을 통해 2022년 이후의 납기 물량까지 채워가고 있는 중”이라며 “향후 발주 예정인 카타르, 모잠비크 등 대규모 프로젝트도 적극 공략해 LNG운반선 시장에서의 주도권을 계속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