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행사
천원으로 즐기는 고품격 클래식 선율

거제시교향악단, 18일 문예회관서
거제시민 위한 ‘행복콘서트’ 개최 
수익금 전액 불우이웃돕기 기부

거제시교향악단(단장 서용찬·감독 황은석)이 준비한 2019 기획연주 ‘거제시민을 위한 천원의 행복 콘서트’가 오는 18일 오후 7시 30분 거제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

티켓 수익금 전액 불우이웃돕기에 기부하는 이번 공연은 거제시교향악단과 피아노 김소영, 소프라노 임청화, 바리톤 오장한, 오보에 로만 간챠룩크가 협연하며 가온누리 미션콰이어 어린이 합창단이 특별 출연한다.

이창진 거제시교향악단 후원회장은 “거제는 지금 산업화 이후 겪어보지 못한 어려움을 견뎌내고 있다. 희망을 잃고 힘들어 하시는 시민들의 일상 속에 작은 치유와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마음의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이번 연주회를 준비했다”며 거제시민을 초청했다.

연주회는 오펜바흐의 ‘천국과 지옥’ 서곡으로 막을 올린다. 서곡은 ‘캉캉’이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 두 번째 곡은 조지 거쉰의 ‘렙소디 인 블루’ 가 김소영 피아니스트의 협연으로 연주 된다. 피아니스트 김소영은 서울예고와 서울대학교를 졸업한 후 도미, 인디애나 음대 최고연주자 과정을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수석 졸업했다. 각종 국제콩쿠르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등 세계무대에서 감성과 열정이 넘치는 연주자라는 평과 함께 미래를 이끌어갈 피아니스트로 평가 받고 있다. 2부는 가온누리 미션 콰이어가 거제시민을 만난다. 이탈리아 피렌체 국립오페라 극장 상임단원을 지낸 대경대 초빙교수 송승민 지휘자가 이끄는 가온누리 미션 콰이어는 고현교회 주일 어린이 합창단이다. 그동안 국내는 물론 영국·미국·홍콩·일본·피지·호주 등지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영국 BBC와 국내 기독교 방송인 CTS에서 소개되기도 했다.

이어 소프라노 임청화의 무대가 꾸며진다. ‘꽃씨’와 찬양곡을 준비했다. 소프라노 임청화는 숙명여대 음대 성악과를 졸업한 후 네덜란드 왕립음악원을 수석으로 졸업했다. 이후 동 음악원에서 오페라를 전공했다. 백석대학교 문화예술학부 교수이며 대한독립선언문100주년 대한민국 음악제 예술총감독과 3.1운동 유네스코등재위원회 홍보대사 등을 맡아 활동했다.
바리톤 오장한이 바통을 이어받는다. 한양대 대학원 실용음악과를 졸업한 오장한은 경남 오페라단에서 레보엠 주역을 맡기도 했으며 창원시립합창단 수석단원으로 활동했다. 팝페라 보컬 그룹 ‘리멤버’의 단장이자 실용음악대안학교 ‘All arts’ 예술학교 교감이다.
이어지는 무대는 우크라이나 출생 오보에 연주자 로만 간챠룩크가 중 ‘Gabriel’s Obos‘를 들려준다. 롤랑 조페 감독의 영화 ‘미션’에서 남미의 밀림 원주민을 향해 가브리엘 신부가 장엄한 이과수 폭포를 맨몸으로 올라간다. 폭포위에서 휴식을 취하다 원주민에게 포위되자 그가 오보에로 연주하는 곡으로 유명하다.
로만 간챠룩크는 우크라이나 차이코프스키 콘서바토리를 졸업했다. 러시아 국립 블라다카프카스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수석 오보에 연주자다. 그의 연주가 기대되는 이유다. 현재 게리키예프 문화예술대학 교수를 지내고 있다.
티켓은 전석 1000원이다. 거제시교향악단의 지휘는 황은석 감독이 악장은 바이올리니스트 이진이 맡고 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