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행사
밤바다를 적신 문학과 음악의 향연

한국문인협회 거제지회
1·2일 장승포항 수변공원서
제23회 선상문학축제 개최 

거제시가 후원하고 한국문인협회 거제지회(회장 이금숙)가 주관한 제23회 거제선상문학예술축제가 지난 1,2일 양일간 장승포항 수변공원과 외도유람선상, 지심도 일원에서 ‘시민과 함께 문학과 함께’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성황리에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광복 한국문협 이사장, 강정화 한국문협 시분과 회장을 비롯한 20여명의 전국 문인들과 변광용 시장, 원동주 거제문화원장, 정애순 예총지회장 및 거제시의원, 기관·단체장, 지역 문인, 거제시민 등 700여명이 참석했다.

시와 노래, 음악이 어우러진 이번 선상문학축제는 전시미당, 참여마당, 선상문학의 밤, 섬길탐방 행사 등 다채로운 행사로 꾸며져 유월의 아름다운 밤바다를 문학의 향기로 수놓았다.

특히 영등 오광대 식전공연과 소년소녀 합창단, 윈드오케스트라 공연을 비롯해 고혜랑·김현길·강정화·권성우·김효경·이계순·손계정 시인 등이수준 높은 시 낭송으로 시민들의 귀를 즐겁게 했다.

선상에서 개최된 2부 문학의 밤 행사에는 거제문협 회원들의 시 낭송과 명사초청 특강, 특별 시낭송, 거제문협회원들로 구성된 케이포이트리 악단의 연주와 노래가 밤바다를 적셨다.

또 120여점의 배너시화와 시화 50여점, 엽서시화, 선상문학 행사사진전, 회원 작품집 및 거제문학지가 전시돼 볼거리를 더했고, 소망리본달기, 선상 사행시 짓기, 먹거리장터 등도 운영됐다.

둘째 날에는 시민, 전국문학인, 거제문협회원들이 함께 참여하는 ‘거제 섬 속의 섬길 탐방 행사’로 지심도를 탐방하고 작가와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를 준비한 이금숙 회장은 “힘들지만 어려운 때 시민들과 공감하고 문학을 통한 건강한 삶의 질 찾는데 의의를 두었다”며 동참해준 지역민들에게 감사함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축제는 장승포롸 항구, 유람선이라는 관광 상품을 전제로 준비, 거제를 알리는 홍보와 소통에도 큰 의미를 부여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