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화재시 선 피난·후 대응!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시기김일중 거제소방서의용소방대 연합회 남성회장

작년 2018년은 크고 작은 화재들로 많은 사상자가 발생하여 우리 모두를 안타깝게 했던 한 해였다. 특히 밀양세종병원에서 발생한 화재는 불법증개축, 피난실패 등 복합적 요인에 의해 많은 사상자를 냈다.

반면에 2018년 2월에 있었던 신촌 세브란스병원 화재 당시 거동이 불편한 환자가 다수 있었음에도 신속한 대피로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고, 올해 초 초등학교 공사현장 화재 시에도 신속한 피난을 완료하여 한명의 사상자도 발생하지 않았다.이렇듯 화재발생으로 인명피해가 적었던 곳을 보면 화재초기진압보다는 피난을 우선시 했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

최근 소방에서도 기존의 소방교육·훈련 방식에서 탈피하여 패러다임의 전환을 이루기 위해 피난중심의 교육·훈련, 피난 통로 중요성 홍보 등 많은 노력과 시도를 하고 있다. 피난우선의 패러다임의 전환이야말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한 최선의 대책이 아닐까? 우리 모두의 인식의 전환이 필요할 때이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