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특위 부실 인정하고 복지관 문제 해결책 제시하라”

시민대책위, 17일 기자회견 열고
시의회 복지관 특위 활동 비판
“해결책 제시 없이 갈등만 증폭“
시의장·특위위원장에 사과 요구

거제시종합복지관 부당 해고 해결을 위한 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가 지난달 마무리된 거제시의회의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 운영 정상화를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이하 특위)’의 부실한 활동을 비판하며 해결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대책위는 지난 17일 오전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9월 출범한 복지관 특위 활동은 제대로 해결책도 제시하지 못하고 오히려 갈등만 증폭시켰다”고 지적했다.

시민대책위는 “특위는 보고서를 통해 ‘상반된 의견이 존재하고 법적 구속력을 가진 근거를 찾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렸다. 거제시의 위법행위를 사실상 용인해 줬다”며 “거제시와 시의회는 복지관 문제의 실효적 해결책을 제시하라”고 지적했다.

시민대책위는 “특위는 부당해고의 책임자를 가려낼 의지도, 해고자에 대한 명예를 회복시켜줄 의지도 전혀 보이지 않았다”며 “오히려 증인으로 출석한 해고자에게 고압적 자세로 죄인 취급을 하는 등 불법·부당해고 당사자에게 면죄부만 주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밝혔다.

또 “복지관 직원 내부 갈등을 해소하는 문제는 특위의 중요한 역할 중 하나였지만, 직원 간 화합 단초가 될 소통 자리를 마련하기 위한 어떤 노력도 시도도 없었다”며 “오히려 특위는 무원칙한 증인 채택으로 갈등의 골만 깊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민대책위는 옥영문 시의회 의장과 김용운 특위 위원장에게 거제시민을 향한 사과와 특위 부실 운영에 대한 책임도 촉구했다. 권민호 전 거제시장을 두고는 권한을 남용해 불법 위탁과 부당 해고를 강행한 데 대한 법적 조치 진행도 예고했다. 이와 함께 복지관의 부당해고와 불법위탁, 파행운영, 부실 특위 등의 내용이 담긴 백서도 발간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시민대책위는 “부당해고와 파행운영의 중심에 거제시가 출연한 희망복지재단이 있다. 거제시는 즉시 재단을 해체해 거제복지와 거제시복지관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변광용 거제시장과 노철현 희망복지재단 이사장의 복지관문제 해결을 위한 책임 있는 자세와 실천을 촉구한다”며 “여전한 복지관 파행 운영의 책임은 현재의 거제시장과 재단이사장도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시민대책위는 앞으로 거제복지관의 정상화와 해고자의 원직복직을 위한 움직임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강성용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