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민주당 도의원, 간담회 갖고 학생인권조례 향방 가를 듯

24일 광역의원 교육연수서
전체 의원 의견 수렴 예정
당론 처리 불가 입장 고수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남도의원들이 간담회를 열어 학생인권조례안 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경남도의회 민주당 원내대표단은 지난 11일 오후 회의를 열어 학생인권조례안 처리를 위한 간담회를 열기로 의견을 모았다. 간담회는 24일 민주당 경남도당이 주최하는 ‘광역의원 교육연수’ 때 소속 의원 전원이 참석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앞서 민주당 내 조례 제정에 찬성하는 도의원들은 조례안 처리와 관련한 의원총회 개최를 요구해 왔다. 민주당 소속 김지수 도의회 의장이 직권상정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상황이어서 이번 간담회에서 재적의원 1/3 이상의 동의를 얻어 조례안을 본회의에 상정할 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경남도의회 정당별 도의원 구성을 보면 민주당 34명, 한국당 21명, 정의당 1명, 무소속 2명으로, 한국당이 조례안 부정적인 점을 감안한다면 민주당이 열쇠를 쥐고 있다.

그러나 민주당이 학생인권조례안 처리를 당론으로 결정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다. 민주당은 그동안 조례안에 대해 의원들 간 이견이 있어 당론으로 채택하지 않고 의원 개별적 판단에 맡겨 왔다. 이날 원내대표단 회의에서도 이런 입장에는 변화가 없었다고 류경완 원내대표는 전했다.

류경완 도의회 민주당 원내대표는 “학생인권조례안과 관련해 당론으로 처리하지 않고 의원 개별적으로 맡겨왔고 지금도 변화된 것은 없지만, 현재 당론으로 정하자는 의원들도 있는 등 전체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는 필요하다는 요구가 있어 간담회를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강성용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