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기간만 빼고 다 바뀐’ 옥포대첩축제 성황리에 막 내려

임진왜란 첫 승전 427주년 기념
행사 명칭·장소·내용 전면 교체
‘이순신 승전거리’ 등 큰 호응

새롭게 뜯어 고친 옥포대첩축제가 확실히 달라지면서 성공을 거두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거제시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임진왜란 첫 승전인 옥포대첩 427주년을 기념하는 ‘제57회 옥포대첩축제’가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옥포수변 공원 일원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번 축제는 지난해 5개 분야 25종에서 올해 7개 분야 41종으로 확대되면서 행사 내용이 크게 달라졌다. 또 ‘제전’이라는 정적인 행사 명칭을 동적인 ‘축제’로 변경하는 한편, 매년 옥포대첩기념공원에서 열리던 행사 장소를 지역 경제 활성화와 시민들의 접근성 강화를 위해 옥포수변공원으로 변경했다.

14일 첫째 날에는 ‘봉화&옥포해전 재현’, ‘옥포해전 승전축하 건배’, 전쟁 승리의 비밀이 담겨있는 ‘신호연 전시회’, 우리 지역에 남아있는 왜란의 흔적을 담은 ‘임진왜란 흔적 사진전’, ‘임진왜란 학술세미나’와 어린이를 위한 ‘왜군을 물리쳐라’ 등의 체험놀이가 진행됐다.

15일 둘째 날은 기념식을 시작으로 ‘글로벌 평화·나눔 걷기대회’, 이순신 장군의 전투현장에서 전해 듣는 해설이 있는 ‘옥포해전 해상투어’, 거북선과 판옥선을 앞세우고 행진하는 ‘군악대와 의장대의 거리행진’, ‘전통무예 24반의 무예 시범’, 거제의병 행렬이 포함된 ‘승전행차 가장행렬’이 재현되고, ‘시극공연’·‘평양민속 예술단 공연’ 등이 이어졌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이순신 장군의 승리 사실을 선조 임금에게 보고하는 승전 보고가 재현돼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어린이 대상 행사도 대폭 추가됐다. 옥포대첩기념공원에서 개최한 백일장과 사생·휘호대회 및 독봉산 웰빙공원에서 열린 ‘옥포대첩 골든-벨을 울려라’, ‘제2회 어린이 전국 동요대회’와 함께 어린이들이 즐기면서 이순신 장군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각종 체험놀이인 ‘옥포대첩 With Youth’도 큰 인기를 끌었다.

축제 속의 작은 축제라고 할 수 있는 이순신 승전거리에는 프리마켓과 각종 체험부스 운영, 택견, 마술이 포함된 버스 킹 공연으로 축제에 참가한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특히 천하장사 이태현, 거제시청 소속 여자씨름단과 콜핑 씨름단이 참여하는 ‘찾아가는 씨름대회’와 사인회, 즉석 씨름대회는 많은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호응과 인기를 끌었다. 변광용 시장은 기념식에서 “400여년 전 옥포만에서 울려 퍼졌던 충무공과 우리 선조들의 기개와 나라 사랑의 뜻을 이어받아 25만 시민 모두 미래의 평화로운 삶과 희망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평화의 도시 거제를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행사장을 찾은 많은 시민들은 “작년과 달리 행사내용이 알차고, 특히 장소가 옥포수변공원으로 변경돼 쉽게 참여할 수 있어 좋았다”며 “옥포대첩 축제가 학생들의 역사지식 함양은 물론, 거제의 자긍심을 높일 수 있는 지역의 대표적 축제로 발돋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처럼 옥포대첩축제가 성공을 거둘 수 있었던 밑바탕에는 매년 정체를 거듭하며 식상한 행사로 전락했다는 비판적 시각에서 벗어나기 위해 다양한 노력과 고심을 기울인 결과라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시 문화예술과는 옥포대첩이 단순히 ‘제전’에 머물지 않고 임진왜란 첫 승전의 의미를 살리면서 시민과 관광객이 공감하고 참여하는 방안 마련을 위해 그동안 수차례 간담회를 여는 등 정성을 들여왔다.

시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이번 축제가 성공하기까지 많은 노력과 고민이 있었다”면서 “결국 시민들의 관점에서 나온 건전한 비판과 지적에 겸허하게 귀를 기울이면 어떤 결과가 나오는지를 직접 보고 느끼고 감동했다”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