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보건소, 비브리오 패혈증 감염주의 특별 당부

잠복기 거쳐 발열·설사·복통 증세
당뇨병 등 고위험군에서 발생 시
치사율 60%까지 높아져

거제시보건소(소장 정기만)는  최근 서울에서 비브리오패혈증 첫 확진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감염예방을 위한 건강관리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바닷물 수온이 18도 이상 올라가는 6월경 환자가 발생하기 시작해 8~9월에 주로 발생하며 감염 시 1~2일간 잠복기를 거쳐 발열, 설사, 복통 등의 증세가 나타나며, 어패류 섭취 후 유사 증상발생 시 가까운 병, 의원 치료를 받아야한다고 전했다.

주로 오염된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상처 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된다.
특히 간질환, 만성질환, 고혈압, 당뇨병 등 고위험 군에서 발생 시 치사율이 40~60%까지 높아지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서는 각 가정과 휴양지 등에서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 먹기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 접촉 금지 △날생선 및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다른 음식이 오염되지 않도록 반드시 소독 후 사용 △어패류 보관은 –5℃ 이하 저온 보관 및 85℃ 이상 가열처리 △올바른 손 씻기 생활화 등의 예방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거제시보건소 관계자는 “비브리오패혈증은 잠복기가 짧고 병의 진행이 빠르며, 사망률이 매우 높기 때문에 해산물을 먹은 후 오한, 발열 등의 전신증상과 설사, 복통, 구토, 하지통증이 동반하면 신속한 치료가 필요하다. 지체하지 말고 의료기관에서 전문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