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옥산성 초석 건물지 최초 발견됐다

길이 1750cm·너비 560cm
조선시대 후기 건물로 추정
통일신라 기와도 다량 확인

거제시는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옥산성 내 건물지 정밀 발굴조사 결과 기단과 계단을 갖춘 길이 1750㎝, 너비 560cm 규모의 초석건물지가 확인됐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거제면 수정봉에 정상에 위치한 옥산성은 축성연대를 알 수 있는 축성비가 존재하고, 우리나라 축성역사의 대미를 장식하는 중요한 유적이다. 1974년에는 그 가치를 인정받아 경상남도 기념물 제10호로 지정됐다.

이번에 발견된 건물지의 바닥에는 박석이 깔려 있고, 벽체하부시설 조성 시 초석을 놓고 그 사이를 석벽으로 축조한 구조를 보이고 있다. 내벽을 회로 미장한 흔적도 확인됐다. 또 건물지 바닥에서 출토된 기와 등의 유물로 미뤄 축성기록(고종 10년 1873년)과 유사한 조선시대 후기의 건물지로 보인다고 시는 설명했다.

다만 2017년 발굴조사 한 집수지와 마찬가지로 내부에서 통일신라 시기의 기와도 다량 확인되면서, 통일신라시대에 최초 축성돼 이후 수차례 수축된 가능성도 제기 된다. 시는 정확한 초축 시기는 성 전체에 대한 시굴조사를 실시해봐야 한다는 전문가 자문에 따라 2020년도 도 지정문화재 보수정비사업 예산을 신청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전문가들은 특히 옥산성이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고 입을 모은다”며 “학술자료 축적 등 지속적인 발굴조사를 통해 사적으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