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행사
극단 ‘예도’ 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 대상

창작극 ‘꽃을 피게 하는 것은’ 호평
이삼우 연출상·이선경 희곡상 수상

거제를 대표하는 극단 ‘예도’(대표 김진홍)가 창단 30주년을 맞아 또 한 번 저력을 과시했다. 대한민국 연극제 대상과 연출상, 희곡상을 동시에 석권하며 3관왕을 거머쥐었다.

예도는 지난달 1일부터 25일까지 서울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에서 진행된 ‘제37회 대한민국 연극제’에서 창작극 ‘꽃을 피게 하는 것을’로 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여기에 이삼우 연출가가 연출상, 이선경 작가가 희곡상을 수상하는 기쁨을 누렸다.

‘꽃을 피게 하는 것을’은 예도의 창작 초연작으로 사립고등학교 교무실을 배경으로 교사들의 고뇌와 성장을 그린 작품이다. 올해 열린 경상남도연극제에서 대상과 희곡상, 우수연기상을 받으며 이미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경남연극제 대상작은 경남대표 자격으로 대한민국연극제에 참가할 수 있다. 극단 예도는 지난해 ‘나르는 원더우먼’ 금상에 이어 올해 대상을 받아 경남 연극계의 위상을 드높였다.

극단 예도 김진홍 대표는 “1989년 창단한 극단이 올해로 30주년을 맞았다”며 “이삼우 연출, 이선경 작가를 비롯한 단원들이 있어서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삼우 연출가는 “연극을 가르치는 선생님의 역할을 하기 시작하면서 교육에 대한 질문이 생겼다”며 “어린 시절 학교의 폭력성 등에 대한 생각이 많아 이선경 작가에게 학교 이야기를 쓰자고 권했다”며 작품의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연출가는 “여유롭게 살지 못하는 부모의 입장에선 가슴 아프지만, 그럼에도 우리 아이들은 본인이 갖고 있는 환경과 능력 속에서 상처받지 않고 만족하며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며 “아이들이 만나게 될 수많은 선생님들에 초점을 맞추려 교실 대신 교무실이 배경인 이야기를 그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극단 예도는 문화예술 불모지였던 거제를 ‘예술의 섬’으로 변모시키려 1989년 창단했다. 이후 단원들의 열정과 노력으로 전문 연기자 한 명 없이 연극계가 주목하는 극단으로 성장했다. 2007년 창작극 ‘흉가에 볕들어라’로 경남연극제와 전국연극제 정상에 올랐고 2009년 ‘거제도’, 2010년 ‘주.인.공(酒.人.空)’, 2012년 ‘선녀씨 이야기’, 2015년 ‘갯골의 여자들’, 2016년 ‘그 사람이 있었습니다’까지 빼어난 연출과 연기력, 작품성을 갖춘 무대로 각종 상을 휩쓸었다. 지난해에는 2년여의 준비 끝에 내놓은 순수창작극 ‘나르는 원더우먼’으로 제36회 경남연극제와 제36회 대한민국 연극제에서 각각 대상과 금상을 수상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