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장승포항서 쫓겨날 뻔한 해운업체 11곳 회생

민주당 문상모 위원장 중재 나서
‘불개항장 기항 불허’ 방침 개선

더불어민주당 거제시지역위원회 문상모 위원장은 지난달 18일 마산지방해양수산청을 방문해 ‘장승포항 불개항장 기항 전면 불허방침(2019년 7월 1일부터)’ 철회를 중재, 고사위기에 처한 거제항만발전협의회(거성해운주식회사 등 11개 해운업체)의 집단 민원을 해결해 냈다고 밝혔다.

이날 마산지방해양수산청장과의 면담은 문상모 위원장의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거제항만발전협의회의 11개 선사 대표 등이 모두 참석했다.

마산해양수산청 통영사업소로부터 30년 넘게 계속되어 온 장승포항 불개항장 기항허가와 관련해 ‘2019년 7월 1일부터 불개항장 기항을 전면 불허한다’는 공문을 받은 거제항만발전협의회는 그동안 문제 해결을 위해 관련기관 건의문과 탄원서(거제시민 495명 연대서명 첨부)를 제출하는 등 철회를 위해 전방위로 뛰어왔다. 그러나 도저히 해결 기미가 보이지 않던 중, 민주당 문상모 위원장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문 위원장의 중재로 민원 해결의 물꼬를 트게 됐다.

문상모 위원장은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한 후 정부(해양수산부)와 국회 해당 상임위(농해수 위원회)에 마산해양수산청 통영사업소의 정박불허 방침에 따른 거제 지역경제 위축과 또 다른 실업사태에 대한 우려를 적극 설명해 공감대를 얻어냈다. 옥은숙 도의원과 노재하 시의원에게도 경남도와 거제시 담당공무원들에게 마산해양수산청 통영사업소를 직접 찾아 지역사정을 소상히 설명하도록 독려했다.

문 위원장은 마산해수청과의 협의에서 정박지로서의 불허 방침이 아닌 현행 불개항장을 항계 밖 항만(정박지)으로 획정, 합법적으로 제도권 내에서 안전하게 영업할 수 있도록 가닥을 잡았다.

이번 민원 해결은 문 위원장과 시·도의원을 비롯해 경남도 및 거제시 담당공무원의 적극적 노력이 결실을 보인 걸로 풀이된다.

문 위원장은 “중앙당 당료로 재직 당시 중앙당 정책위원회 농림해양수산위 정책심의위원으로 활동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민원을 신속하게 해결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거제시와 시민의 이익과 관련된 민원에 대해 민주당 거제시지역위원회는 책임여당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