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중앙칼럼/내빈여러분, 땡볕에 서 있어 보시지요!칼럼위원 김해연

필자는 우리사회의 권위주의적인 모습을 가장 많이 느낄 수 있는 곳이 아이러니하게도 각종 행사장이라고 생각한다. 각종 행사에는 어김없이 단상과 내빈용 의자가 마련돼 있지만 행사의 주인공인 참석자들을 위한 의자는 마련되어 있지 않다.

이것은 정당의 정치 행사건, 시와 도의 공식행사건, 사회단체의 친목이나 체육 행사건 간에 어김없는 철칙으로 되어 있다.  참석자 모두가 줄을 맞추어 도열해 있으면 8월 삼복더위 속에서도 검정 양복을 입은 무리가 등장한다. 이들은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참석한 내빈으로 주로 시, 군의원 이상의 직급을 가진 이들로 행사장에 도착하면 자기 자리부터 찾기 시작한다.

경남도의 공식 행사에서는 의자의 좌석배치와 내빈소개의 순서를 잘못하면 담당자가 인사상 불이익까지 당할 수 있는 중대한 문제이기에 많은 공무원을 배치하여 의전에 매우 신경 쓴다. 일선 시·군의 행사에서도 간혹 이러한 의전 관행이 잘 지켜지지 않기에 행사 담당자는 고귀하신 기관장이나 의원을 무시했다는 이유로 ‘괘씸죄’에 걸리게 되는 경우가 더러 있다. 오죽하면 정부에서 직제에 따른 순위를 작성한 메뉴얼까지 발행하여 각종 행사 개최 시 소개순서 등 참고용으로 사용하라고 배포할 정도이다.

얼마 전 경남의 어느 시에선 시의 공식 행사 도중에 시의원들을 개별로 내빈 소개하지 않고 무더기로 소개하였다 하여 시의원들이 행사 중에 집단 퇴장하는 사태가 발생하여 행사진행에 찬물을 끼얹은 경우가 있었다.

그리고 옛날에 비해 많이 좋아지긴 했지만 그래도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참석자들은 일제시대에서나 봄직한 형태로 진행을 한다. 초등학교 조회 때와 고등학교 제식 훈련한 이후 처음으로 오와 열을 맞추어 서야만 한다. 그러면 개회선언과 국민의례, 주최 측의 경과보고와 대회사까지 마치면 공로패 증정 후 장시간 기다린 내빈들의 축사가 가을 들판보다 길게 이어진다.

시장과 국회의원 그리고 시의회 의장이 자신의 성장과정과 정치적 소신 그리고 지역의 비젼을 핏대 높여 말한다. 국내 정치와 경제의 변화 그리고 숙원사업 해결 등을 역설한다. 뒤 이어 경찰서장과 교육장이 당부 말씀 비슷한 축사를 한다. 이 즈음되면 참석자들 사이에서 간혹 불만소리가 터져 나온다.

그 뒤에 주최 측 내빈 축사까지 하고 나면 도의원도 한 말씀하라고 한다. 필자는 손사래를 치다가 마지못해 참석자들의 빗발치는 야유를 받으며 등단하여 “여러분, 간단히 하겠습니다. 오늘 행복하십시요”라고 인사한다. 그러면  많은 박수와 함성이 쏟아진다. 그것은 필자가 인기가 높아서가 아니라 식을 빨리 마쳐 달라는 외침과 함께 “축사를 짧게 해 주어 고맙다”라는 뜻인 것이다.

게다가 격려사까지 붙이고 나면 똑 같은 행사에 대한 말잔치가 7, 8차례 이어진다. 기관장들이 줄지어 참석해야지만 자신들의 위상이 서고 행사가 빛이 난다는 그릇된 판단에 따라 여러 군데 축사를 부탁한 주최 측도 문제가 있지만 듣는 사람 귀에는 오로지 똑같은 내용이고 공치사로 밖에 들리지 않는 것임에도 내빈들의 테이프는 계속 반복된다.

옛말에 “아무리 좋은 꽃노래도 세 번이면 족하다”라는 말처럼 내빈들의 자기자랑에 은근히 화가 치밀어 오른다.  실내행사는 그나마 다행이지만 야외 행사의 경우에는 필자를 포함한 내빈들은 시원한 그늘텐트 아래 의자에 앉아 식을 지켜보지만 정작 오늘의 가장 중요한 당사자들은 운동장의 땡볕에서 1시간 반이나 부동자세로 서 있어야만 했다는 것이다. 그러는 동안 파김치가 되어 버리기 일쑤이다.
필자는 모두에게 제안을 드린다. 시의 공식행사가 아니면 되도록 시장이나 국회의원은 부르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다.

시정과 국정을 재대로 챙기기에는 촌각을 나누어야 할 정도로 바쁘다는 것을 우리가 생각해 주어야 한다. 그리고 불필요하게 행사에 시간을 할애하다 보면 정작 시정과 국정을 재대로 챙기지 못하는 것은 ‘명약관화’한 일인 것이다.

필자는 학과 여우가 서로 초대하여 음식을 나누는 이솝우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했다. ‘역지사지’ 라는 말처럼 상대의 입장에서 조금만 생각해 본다면 지금처럼 동원하는 관제 행사가 아닌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축제로 내용과 형식이 달라지지 않을까?’를 기대해 본다.
축제와 행사의 주인공은 내빈이 아니라 그 행사를 주최한 사람들이라는 것을 먼저 인식해야 한다.

진정으로 시민들을 위하고 노력한다면 당장 식부터 간소하게 하자. 그리고 내빈 축사도 간략하게 하자. 그것이 시민들을 진정으로 위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다. 우리시부터 달라지자. 나쁜 관행은 되도록 빨리 없애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